어린이 유튜버, 노는 게 아니라 ‘일’…보호장치 시급

국민일보DB

어린이들이 유튜브에 출연해 장난감을 소개하거나 연기를 하는 등의 행위는 놀이가 아니라 ‘노동’으로 봐야 한다는 국내 연구진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화여자대학교 사회복지학과 정익중 교수팀은 최근 ‘아동과 권리’ 학술지에 이 같은 결과가 담긴 논문을 실었다고 1일 밝혔다. 연구팀은 지난해 1년 동안 국내 유튜브 상위 100개 채널 중 아동이 출연한 9개 채널·788개 영상에 담긴 아동의 행동 특성을 분석했다.

연구팀은 아동이 ‘놀 때’ 나타나는 4가지 특성을 기준으로 영상 속 아동의 행동이 ‘놀이’에 해당하는지 판단했다. 4가지 특성이란 놀이의 시작과 끝, 놀잇감 등을 아동이 주도적으로 정하는 ‘아동 주도성’, 아동의 내적 동기에서 비롯된 자발적 놀이를 의미하는 ‘무목적성’, 새로운 자극을 주는 놀잇감과 상호작용으로 아동의 놀이가 촉진되는 ‘놀이 촉진성’, 놀이에 적절한 ‘시간과 장소’를 말한다.

연구팀은 분석 결과 4가지 특성이 모두 나타난 영상은 단 한 건도 없었다고 전했다.

연구팀은 “유튜브에 출연하는 아동의 놀이 대부분이 순수한 놀이라기보다 성인의 광고 수익 목적을 위한 ‘놀이 노동’으로 확인된다”고 분석했다.

이에 연구팀은 유튜브에 출연하는 아동을 보호할 장치가 필요하다며 프랑스가 세계 최초로 제정한 ‘키즈 유튜버 보호법’이나 미국 ‘쿠건법’ 사례를 참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키즈 유튜버 보호법은 동영상 제작 과정에서 어린이를 혹사시키거나 광고 수익을 성인이 가로챌 수 없도록 한 법안이다. 쿠건법에도 이와 유사하게 아동의 노동 수입 일부를 신탁계좌로 관리한 뒤 성인이 됐을 때 되돌려 주는 내용이 포함됐다.

연구팀은 가내 노동으로 이뤄지는 키즈 유튜버 촬영 특성상 아동권리 침해 사례를 감시하고 제재하기 어렵기 때문에 다국적 기업인 유튜브의 자정 노력과 정부의 적극적인 개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