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너 때문에 돌겠다” 교사 정서적 학대…눈 감은 학교


인천의 한 중학교 교사가 학생에게 지속적인 폭언을 일삼아 정서적 학대라는 판단이 나온 가운데 학교 측이 늑장 조치를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일 인천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인천의 모 중학교 국어 교사 A씨는 1학년 학생 B양에게 지난 3∼4월 지속적으로 폭언을 했다.

A씨는 당시 성대결절 치료를 받고 있던 B양이 인사 구령을 제대로 하지 못한다는 이유로 “인사가 장난이냐”며 소리를 질렀다. 또 질문에 답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너 때문에 돌아버리겠다”는 등의 폭언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또 다른 학생들 앞에서 “×× 것들이 정신 나갔느냐”라거나 “말도 더럽게 안 듣는다”는 등의 발언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B양의 부모는 지난 4월 말 학교에 이 같은 사실을 알렸으나 학교 측이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자 6월 시교육청에 민원을 제기했다.

학교 측은 이후에야 관할 지자체인 연수구에 아동학대 의심 신고를 접수했으며, 구는 조사를 거쳐 지난달 말 A씨의 행위가 정서적 학대에 해당한다는 판단을 내렸다.

이 과정에서 단체 카카오톡 채팅방에서 B양에 대해 욕설을 한 학생 4명이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에서 봉사 처분을 받기도 했다.

그러나 상담 치료를 받고 있는 B양은 지난 5월 10일 학업 유예 서류를 제출, 현재 정원외 관리 학생으로 분류된 상태다.

B양 부모는 “학교 측은 시교육청에 민원이 들어가고 나서야 학대 의심 신고를 구에 접수했다”며 “학교 측에 유예를 신청하면서 사과 편지를 요청하자 ‘이제 그만 좀 하시면 안 되겠느냐’고도 답했다”고 토로했다.

이들은 앞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관련 내용을 올리고 “너무 억울하고 분해서 하루하루가 너무 가슴이 아프다. 아이는 근육경련과 마음의 상처로 매주 상담센터와 병원을 오가며 수개월간 치료 중에 있다”고 토로하며 교사와 학교 관련자들에 대한 처벌을 호소했다.

이와 관련,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당시 학교에서는 교사가 지도 과정에서 한 발언으로 판단해 학대라고 인지하지는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다”며 “구에서 정서적 학대라는 판단이 나온 만큼 아동학대 여부에 대해 감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