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주지사 형 성추문 감싸려다, CNN 간판 앵커 퇴출

CNN buisness 홈페이지 캡처.

미국 CNN 방송의 간판 앵커 크리스 쿠오모가 친형 앤드루 쿠오모 전 뉴욕 주지사의 성추문 수습에 적극적으로 개입한 정황이 밝혀져 무기한 정직 처분을 받았다. 사실상 CNN에서 퇴출 수순을 밟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CNN은 30일(현지시간) 성명을 발표해 크리스 쿠오모에게 무기한 정직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CNN 대변인은 “뉴욕 검찰청이 크리스가 형 앤드루의 변호에 관여했다는 증거가 담긴 녹취록과 문서를 공개했다”며 “공개되기 전에는 몰랐던 이 자료들은 심각한 의문을 제기한다”고 설명했다.

뉴욕검찰청 문서에는 크리스가 형의 보좌관 멀리사 디로사와 주고받은 메시지가 포함돼 있었다. 크리스는 멀리사와 연락을 주고받으며 형의 성추행 혐의에 대한 방어책 마련에 개입했다.

멀리사가 앤드루에 대한 추가 폭로 기사가 작성되고 있다는 루머를 듣고 크리스에게 정보를 줄 것을 요청하자 크리스는 “내가 알아보겠다”는 취지의 답장을 했다. 이후 언론 보도와 추가 폭로의 동향을 알아보고 전달한 정황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 형의 성추문 대응팀 구성에서도 자신의 인맥을 활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앞서 뉴욕검찰청의 자료 공개 전 CNN은 “크리스가 형의 참모들에게 조언한 사실을 알고 있다. 우리도 크리스가 규칙을 어겼다는 것을 인정하지만 일보다 가족을 우선시할 수 있다는 것을 참작한다”며 다소 유보적인 입장을 취해왔다.

하지만 CNN은 “새롭게 공개된 문서들이 우리가 알고 있던 것 이상의 개입이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만큼 추후 평가가 나오기 전까지 크리스에게 무기한 정직 조치를 취한다”는 결정을 내렸다.

전현직 보좌관 등 11명의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앤드루 쿠오모 뉴욕 전 주지사는 지난 8월 주지사직에서 사임한 바 있다. 그는 성범죄 혐의로 지난 29일 기소된 뒤 재판을 받고 있다.

크리스는 형 앤드루가 주지사 자리에서 내려온 이후에도 프로그램을 진행해왔고, CNN 시청자들에게 “자신은 (형의) 조언자가 아닌 형제일 뿐이다”라고 해명했다. 그는 “자신이 형의 참모들과 이야기를 한 것은 사실이나 언론에 형의 일에 관한 전화를 걸지 않았으며 CNN이 형에 대해 보도하는 내용에 압력을 가한 적이 없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CNN의 결정으로 크리스가 자리에서 물러나게 됨에 따라 그가 오후 9시에 진행해 온 프로그램 ‘쿠오모 프라임’은 앤더슨 쿠퍼 앵커가 이어받았다.

한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