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윤석열 아내 비호감도, 누가 높았을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아내 김혜경(왼쪽)씨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아내 김건희(오른쪽)씨.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배우자의 호감도를 조사한 결과 두 사람 모두 호감보다는 ‘비호감’이라는 응답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윤 후보의 아내 김건희씨는 비호감이라는 응답이 과반인 것으로 나타났다.

채널A가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7일부터 29일까지 전국 유권자 1008명을 대상으로 대선 후보 배우자의 호감·비호감도를 조사해보니 이 후보의 아내 김혜경씨에 대해 ‘호감’이라고 답한 이들은 32.2%, ‘비호감’이라고 답한 이들은 38.7%로 나타났다.

윤 후보의 아내인 김건희씨의 경우 ‘호감’이라고 답한 이들은 14.9%, ‘비호감’이라고 답한 이들은 56.7%였다. 비호감이라는 응답이 호감이라는 응답의 3배를 넘었다.

배우자 호감도가 대선 후보 선택에 영향을 미치는지를 물어보니 55%가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37.7%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했다.

한편 양 후보에 대한 호감·비호감도 조사에서 이 후보는 ‘호감’ 응답이 39.8%, ‘비호감’ 응답은 51.4%였다. 윤 후보는 ‘호감’이 36.8%, ‘비호감’이 51.3%로 나타났다.

두 후보의 비호감 차이는 0.1%포인트로 이 후보가 높았다.

이번 조사의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조사는 유무선 전화면접으로 진행됐으며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