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국내 오미크론 확진자 5명…기존 3명서 2명 추가


국내에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사례가 처음으로 확인됐다.

1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변이 확정을 위한 전장유전체 검사 결과 전날 오미크론 변이 감염 의심자로 분류됐던 40대 부부와 이들의 지인인 40대 남성 1명, 해외 입국 확진자 2명까지 총 5명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감염 의심자로 분류됐던 40대 부부 등 3명 외에 2명이 추가 확진된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오미크론 변이의 국내 확산 가능성이 높아지며 방역 상황에 비상이 걸렸다.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40대 부부는 지난달 14∼23일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뒤 24일 귀국해 하루 뒤인 2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지인 1명과 동거가족인 10대 자녀 1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이들 부부는 백신 접종완료자로 격리면제 대상자였기 때문에 시설격리되지 않았다. 또 양성판정을 받기 전까지 이동에도 제한을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인과 자녀는 예방 접종력이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지인과 자녀의 경우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에 들어가야 했다. 방역당국은 이들이 지침대로 자가격리 의무를 지켰는지, 그 기간 추가 접촉자는 없는지 등을 파악 중이다.

이날 발표는 감염 의심자 가운데 일부의 분석 결과가 먼저 나온 것이다. 이외 나머지 의심자에 대한 검사 결과도 이번 주 중 나올 예정이다.

이번에 오미크론 감염이 확인된 5명 외에도, 감염 의심자가 2명 더 있는 것으로 확인돼 최종 감염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