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파주시 ‘깨끗한 경기 만들기’ 3회 연속 우수기관 수상


경기 파주시는 ‘2021년 깨끗한 경기 만들기’ 시·군 평가에서 우수기관에 선정돼 사업비 4억원을 확보했다고 1일 밝혔다.

깨끗한 경기 만들기 시·군 평가는 깨끗하고 쾌적한 거리환경 조성과 생활폐기물 발생량 감축을 위해 매년 진행되며, 파주시는 2019년 최우수, 2020년 최우수, 2021년에는 우수기관으로 선정되며 3년 연속으로 사업 추진 노력을 인정받았다.

파주시는 ▲수도권매립지 직매립 생활폐기물 감량 ▲투명페트병 혼합 수거 및 1회용품 사용 규제 홍보 ▲신속한 폐기물 처리를 위한 도로 관찰제 및 기동처리반 운영 ▲폐기물 발생 감축을 위한 시민 홍보 등 정량평가 지표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특히,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비대면 배달 서비스가 확대, 1회용품 등의 플라스틱 사용량이 증가하는 상황에서도 ▲일상 속 생활폐기물 감축을 위한 IOT 스마트 종이팩 수거함 확대 설치 ▲공동주택 투명페트병 재활용품 관리 강화 ▲플라스틱 등 1회용품 사용 줄이기 및 활성화 지원 조례 제정 ▲아이스팩 순환사업 확대 추진 ▲대형 폐기물 간편 배출을 위한 ‘빼기’ 비대면 모바일 서비스 운영 등 차별화된 시책을 추진한 점이 높이 평가받았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코로나19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깨끗한 경기 만들기 우수 지자체 선정으로 파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파주형 뉴딜과 자원순환 그린 인프라 조성 추진에 더욱 속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미래의 그린·디지털사회로의 대전환을 이룰 수 있도록 앞으로도 깨끗한 파주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매체를 활용한 폐기물 감축 등, 핵심 사업을 발굴하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주=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