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 오미크론 감염자 첫 확인…백신 접종한 남아공 여행자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 감염자가 미국에서도 확인됐다.

1일(현지시간) AP통신과 CNN방송 등에 따르면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캘리포니아주에서 미국의 첫 번째 오미크론 확진자를 발견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에서 “(첫 확진자는) 11월 22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돌아온 여행객”이라며 “11월 29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현재 이 확진자는 자가 격리 중이며, 경미한 증상을 보였다가 회복되는 중이라고 한다. 그와 접촉한 이들은 지금까지는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확진자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모두 마쳤고, 아직 부스터샷(추가 접종)은 맞지 않은 상황이었다.

파우치 소장은 “미국에서 오미크론 감염자가 나오는 것은 시간문제일 뿐이었다”며 남아공 등 아프리카 8개국 여행을 제한한 여행 금지 조치는 오미크론 변이를 분석할 시간을 벌기 위한 임시 조치일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오미크론 감염 사례를 발표하며 백신 및 부스터 샷 접종을 재차 독려했다. 아울러 실내 마스크 착용 등 바이러스 확산 예방 조치 필요성도 거듭 언급했다.

남아공에서 처음 보고된 오미크론 변이는 보고된 지 1주일 만에 아프리카와 유럽의 수십 개 국가에서 확진자가 나오며 급속히 퍼지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오미크론 변이를 ‘우려 변이’로 지정했으며 지금까지 미국을 포함해 최소 27개 국가에서 이 변이에 감염된 사람이 발견됐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미국에서 오미크론 첫 사례 확인
[속보] 뉴욕증시, 美 오미크론 발생에 하락…다우 1.34%↓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