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이재명 부인 아냐”…김부선, 벽화 그린 예술가에 분노

지난 30일 이른바 '쥴리벽화' 논란이 일었던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중고서점 외벽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를 겨냥한 것으로 보이는 벽화가 그려져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저격했던 벽화가 있던 곳에 영화배우 김부선씨로 추정되는 인물의 그림이 등장했다. 김씨는 해당 그림에 대해 불편한 심경을 드러내며 벽화를 그린 예술가에게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김씨는 지난 1일 페이스북에 “예술을 빙자한 폭력 행위 범죄자를 고발한다. 함께 싸워 달라”라고 적으며 자신이 해당 벽화 예술가를 민형사 고소하겠다는 내용의 기사 링크를 함께 게재했다. 김씨는 “나는 김건희도 김혜경도 아니다. 그냥 배우 김부선이다. 누군가의 엄마이고 가족이다. 또한 힘없고 빽 없는 대중문화 예술가일 뿐이다. 나는 대선 후보 지체 높은 분들 부인이 아니란 말이다”라고 밝혔다.

김씨는 해당 글에 앞서 이슈가 된 벽화와 관련해 “초상권 및 모욕, 명예훼손으로 민형사 고소하겠다”라며 “천박한 정치 예술가의 타락한 예술을 빙자한 폭력 행위는 당사자인 나와 내 가족들에게는 돌이킬 수 없는 상처와 인격에 심각한 모욕을 줬다”라고 불쾌감을 드러낸 바 있다.

지난 30일 이른바 '쥴리벽화' 논란이 일었던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중고서점 외벽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를 겨냥한 것으로 보이는 벽화가 그려져 있다. 연합뉴스.

지난 30일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중고서점 외벽에는 새로운 그림이 등장했다. 윤 후보를 풍자한 그림이 있던 곳 옆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겨냥한 그림이 새롭게 그려졌다. 이 그림에는 김씨와 은수미 성남시장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담겼다.

해당 그림 옆에는 무속 논란이 불거졌던 윤 후보의 손바닥 ‘王(왕)’자와 사과 희화 논란으로 이어진 ‘개 사과’ 그림이 그대로 남아 있다. 또 전두환 전 대통령과 윤 후보의 장모로 추정되는 중년 여성의 모습도 있다. 앞서 윤 후보가 ‘전두환 옹호 발언’으로 홍역을 치렀던 것을 저격한 것으로 추정된다.

각각의 그림 사이에는 ‘+’ 표시가 더해져 있었고 그 끝에는 ‘=’ 기호가 표시돼 있었다. 이는 ‘해당 논란들을 합치면 무엇이겠냐’는 의미를 담았던 것으로 보인다.

현재 이 외벽은 문화·예술 매니지먼트 굿플레이어 김민호 대표가 내년 6월까지 건물주에게 돈을 지급하고 빌린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는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알려지지 않은 작가들의 작품을 공개하고 홍보하려는 취지에서 외벽을 빌렸다는 취지로 언급했다. 또 외벽 그림과 관련해 정치적 목적은 없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 외벽에는 지난 7월 ‘쥴리의 남자들’이라는 문구와 윤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의 얼굴을 닮은 여성의 얼굴 그림이 담긴 벽화가 게시돼 논란이 일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김부선 벽화’ 훼손한 김부선…“여배우는 인권 없나”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