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부산 이어 순천·여수서 포착…“상경계획 없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지난 1일 오전 장제원 의원 지역구인 부산 사상구 당원협의회 사무실을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모든 공식 일정을 취소하고 지방으로 내려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일 부산에 이어 순천과 여수에서 포착됐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달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라는 글을 올린 뒤 다음 날 예정된 공식 일정을 전면 취소했다. 일각에서는 이 대표가 반대했던 이수정 범죄심리학 교수의 선대위 영입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참여 불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일정 패싱 논란 등과 관련해 불편한 심경을 드러낸 것이란 해석이 나왔다.

공식 일정을 취소한 이 대표가 가장 먼저 포착된 곳은 부산이었다. 이 대표는 지난 1일 오후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부산 사상구 지역구 사무실에서 관계자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이후 이 대표는 순천을 방문해 해당 지역 당협위원장인 천하람 변호사를 만나 현안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이어 이날 오후 5시10분쯤 여수 웅천지구에 있는 한 카페에서 일행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목격됐다.

이 대표는 당분간 서울로 올라올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한 언론사와의 통화에서 상경 계획은 없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윤 후보는 지난 1일 오후 충남 천안 지역 일정 중 취재진을 만나 이 대표의 행동에 대해 “리프레시(재충전)하기 위해 간 것 같다”면서 “당에서 이야기 듣기로는 이 대표가 당무를 거부한 상태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대표와 소통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엔 “많은 분을 만나 얘기를 듣는 것이 현재로서는 가장 중요한 일이다. 이 일을 마무리하고 나서 생각해 보겠다”라고 답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패싱 잠적’ 이준석, 제주로 발길… 삼일째 잠행
‘순천 회동’ 천하람 “이준석, 빈손으로 서울 안 갈 듯”
尹 청년참모 “준석이형, 한 번만 주인공 자리 양보할 수 없나”
입 연 이준석 “尹 당무 물어온 적 없어…‘윤핵관’ 상황 악화시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