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가조찬기도회서 나란히 앉은 이재명·윤석열 후보…李 “정의” 尹 “공정”


코로나19로 인해 2년 만에 대면 기도회로 열린 대한민국국가조찬기도회에 여야 대선 후보가 참석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2일 오전 6시30분부터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 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3회 대한민국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해 기도회 전 인사말을 전했다.

이 후보는 “국가를 위한 조찬기도회에 참석케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 인사를 전한다”며 “성경에서 가르친대로 정의가 강물처럼 흐르는 나라를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돌아가신 제 어머니도 권사셨고, 아내도 어렸을 적부터 교회 반주를 했을 정도로 독실한 성도다. 저 역시 분당우리교회에서 주님을 모시고 있다”며 “주님의 은혜와 인도로 지금 이 자리까지 왔다. 사랑 넘치고 은혜 넘치는 세상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열심히 기도하겠다”고 전했다.

윤 후보는 “나라를 위해 이른 아침부터 많은 분들이 기도로 모였다. 간절한 기도가 응답 받아 단비 같은 하나님의 은혜와 축복이 내리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시기다. 경제도, 사회도 전 영역에서 위로와 회복이 절실하다”며 “어떻게 극복하느냐에 따라 내리막 길일 수도, 도약의 전환점이 될 수도 있다. 반목과 갈등, 분열, 대립이 심한데 사회와 국민의 통합을 위해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기도회 주제대로 공의와 회복이 무엇보다 중요한 때”라며 “공정과 상식으로 나라를 바로 세우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