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연 “드론 기반 3차원 공간정보 구축하자”


경기연구원이 드론(무인비행장치) 촬영 결과물을 바탕으로 입체적인 3차원 공간정보를 구축해 도시계획, 재난안전 등 행정 업무에 적극 활용하자고 제안하고 나섰다.

그러면서 경기연은 기존 드론 업무 활용도가 높은 분야를 중심으로 3차원 공간정보를 시범적으로 구축하자며 구체적으로 3D 기반 위원회 심의업무 지원(도시계획), 재난 현장 탐색 및 시뮬레이션(재난안전), 도로 시설물 관리 및 민원 대응(도로·교통), 현장 단속 및 시설물 관리(환경) 등을 제시했다.

경기연은 이런 내용의 ‘드론 기반의 경기도 3차원 공간정보 구축 및 활성화 방안’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2일 밝혔다.

3차원 공간정보는 기존 2차원 영상물에 높이 정보와 지표면 모델 등을 포함해 실제 공간과 유사하게 표현한 것을 말한다.

고층화 및 복잡화된 현대 도시공간에서 3차원 공간정보는 활용도가 높아지고 있으며, 3차원 공간정보 구축을 위해서는 드론 활용이 필수적이다.

경기연은 지난 4월 도청과 시·군청 등 공무원 219명을 대상으로 3차원 공간정보에 대해 설문조사를 했다.

조사에 따르면 ‘3차원 공간정보를 업무에 도입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과반수(51.0%)가 긍정적으로 응답했다.

활용 가능한 분야로는 토지·건축물(16.2%), 도로·교통(16.2%), 도시계획(16.2%)을 꼽았다.

이와 함께 드론 공간정보 서비스 운영을 위해 필요한 부분으로는 ‘드론 교육 확대’가 26.1%로 가장 높았다.

이어 드론 운영 플랫폼 도입(18.0%), 데이터 구축 기술(16.8%), 지속적인 사업을 위한 예산 확보(13.0%) 등 순이었다.

경기도 토지정보과에 접수된 드론 지원 건수는 2017년 40건에서 2020년 620건으로 15.5배 증가했다.

이는 경기도 행정에서 드론 수요는 점점 커지고 있다는 방증이다.

다만 이 중 3차원 공간정보 관련은 4건으로, 아주 미미한 게 현실이다.

옥진아 경기연 연구위원은 “드론 공간정보 활성화를 위해 드론통합센터를 별도로 설치하거나 토지정보과 내 공간정보팀과 드론팀을 분리해 업무 조정하는 등 전담 조직이 있어야 한다”며 “드론 운영 전반에 대한 교육프로그램 운영, 지속 사업 발굴 및 지원, 현재 운영 중인 드론스페이스(경기부동산포털 내 항공영상 공유시스템) 기능 고도화 등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