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윤석열 갈등에 홍준표의 해법 “패싱당할 바엔…”

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석열 대선 후보 간 갈등을 두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특히 윤 후보 측에 “당대표를 겉돌게 하면 대선 망친다”라며 일침을 놓았다.

홍 의원은 지난 1일 온라인 소통 플랫폼 ‘청년의꿈’ 문답코너에서 이 대표에게 조언해 달라는 여러 질문에 대부분 답변을 남기며 이번 사태가 가볍지 않다는 점을 시사했다. 그는 ‘이 대표가 칩거에 들어갔는데 조언할 것이 있다면’이라는 질문에 “나의 길을 묵묵히 가라”고 답했다. ‘이 대표가 선거대책위원회를 내려놓는 게 나을까’라는 질문엔 “패싱당할 바엔”이라고 언급했다. 이 대표가 당대표직은 유지하되 선대위 직위는 내려놓는 것을 대안으로 제시한 것이다.

홍 의원은 ‘이 대표를 많이 챙겨 달라’ ‘홍 의원이 나서주면 안 되나’ 등의 질문엔 “혼자 충분히 이겨 나갈 수 있다” “스스로 견디고 일어서야 한다” 등의 답을 달았다. 그는 전날에도 “상임선대위원장을 사퇴하고 당대표로서 당만 지키는 방법도 있다. 선대위는 자기들(윤 후보 측)끼리만 하라고 해라”고 조언했다.

홍 의원은 윤 후보 측에는 쓴소리를 남겼다. 그는 “지난 당대표 선거에서 떨어진 중진들이 몰려다니면서 당대표를 저렇게 몰아세우니 당이 산으로 간다”, “밀려난 중진들이 대선보다 자기 살길 찾기에 정신이 없다” 등의 지적을 했다.

홍 의원은 “구태 기득권층이 지배하는 정당은 미래가 없다”면서 “당대표가 상임선대위원장이 돼 대선을 치러야 하는데 이상한 사람들이 설쳐서 대선 캠프가 잡탕이 됐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 “이 대표는 윤 후보가 정치 미숙아로 보이고 윤 후보는 이 대표를 어린애로 보니 충돌하는 것”이라면서 “서로가 서로를 인정하면 된다”라고 조언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