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추미애·조국 중 단둘이 식사해야 한다면? 尹 답변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검찰총장 재직 시절 자신과 대립각을 세웠던 조국·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굳이 함께 밥 먹을 일은 없을 거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지난 1일 채널A ‘나는 후보다’ 인터뷰에서 ‘조국, 추미애 중 단둘이 식사를 해야 한다면 누구를 선택하나’라는 질문에 “아니 단둘이 왜 그 양반들하고 밥을 먹나”라고 답했다. 윤 후보는 “글쎄 뭐 별로 밥 같이 먹고 싶은 생각은 없다”면서 “그분들은 뭐 저랑 먹고 싶겠나”라고 했다.

최근 선대위를 둘러싼 잡음이 나오는 것에 대해선 “내년 3월 8일까지 계속 보강하고 보완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윤 후보는 “인물들이 들어와야 하고 또 당 밖에 있는 분들이 많이 들어와야 당의 진영이 더 확장된다”며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합류 여부를 묻는 질문엔 “잘 모르겠다”며 말을 아꼈다. 그는 “본인이 판단하시는 것이지 설득한다고 움직이시겠나. 더는 말씀 안 드리겠다”고 말했다.

대선 준비 과정에서 부인 김건희씨의 지원 여부도 관심사 중 하나다. 윤 후보는 “적극적으로 할지는 모르겠다”면서도 “어느 단계가 되면 대통령 후보의 부인으로서 자기가 해야 할 역할은 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인사 원칙으로 ‘능력’을 꼽았다. 도덕적이어도 무능해선 안 되며 사익을 추구하는 부도덕한 사람도 안 된다고 밝혔다. ‘대통령이 됐을 때 검찰이 정권 수사에 나서면 어떻게 할 건가’라는 질문에는 “수사하게 놔두겠다. 막으면 저도 힘들어진다”며 “검찰 위에 정치권력이 있으면 정치권력 위에 국민의 민심이 있다”고 답했다.

윤 후보는 최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정책 토론을 제안한 것에 대해 “정직하지 않고 표를 얻기 위한 포장된 전략을 쓰는 후보와 토론하는 게 무슨 의미가 있겠나”라고 말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야이, XX야 챙겼어야지”…‘윤석열 욕설 영상’ 진실은?
윤석열, 근로자 3명 숨진 공사 현장 긴급 방문
윤석열, 김건희 참여 묻자 “적극적으로 할진 모르겠지만…”
롤러 사망사고 현장 찾은 윤석열 “국민 안전 지켜야”
윤석열-김종인 ‘깜짝 만남’, 우연의 일치? [포착]
尹 ‘롤러 사망’ 발언에… 與 “노동가치 모르는 검사 민낯”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