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일상 속 감염 확산’···경북 확진자 다시 100명 넘었다

최근 1주일 간 국내 651명, 하루 평균 93명이 확진, 2838명 자가 격리


경북도내서 어린이집 등 일상 속 감염이 확산하면서 코로나19 확진자 106명이 추가로 나왔다.

2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15개 시·군에서 106명이 늘어 총 1만1471명이다.

시·군별 신규 확진자 수는 포항 31명, 구미 18명, 영덕 9명, 김천·경산·군위 각 7명, 문경 6명, 울진 5명, 경주·청도·칠곡 각 3명, 영천·의성·성주 각 2명, 안동 1명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포항에서는 확진자가 다니는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한 결과 13명(교사 2명·원아 4명·가족 및 지인 7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또 포항 소재 교회 관련 확진자는 4명이 늘어 누계 47명이 됐다.

문경 소재 병원 관련 4명(누계 66명), 영덕 소재 학원 관련으로 2명(누계 35명)이 늘었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감염ㅠ경로가 나오지 않아 역학조사 중인 사례는 19명으로 구미에서 8명, 포항·경산 각 2명, 김천·군위·문경·경주·칠곡·의성·성주에서 각 1명이 나왔다. 나머지는 기존 확진자들 가족, 지인, 동료 등이다.

경북에서는 최근 1주일 간 국내 651명, 하루 평균 93명이 확진됐고 현재 2838명이 자가 격리 중이다.

도는 최근 확진자가 급증하자 치료 병상 부족을 우려해 기존 감염병 전담 병원 5곳 이외에 민간병원 3곳에도 61개 병상을 추가로 확보해 가동에 들어갔다. 기존 감염병 전담 병원은 도립의료원 3곳과 영주적십자병원, 동국대 경주병원이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한국 신규확진 5천명 넘어”…외신 일제히 보도
신규 5266명·위중증 733명…이틀 연속 ‘최다’ 경신
오미크론 확진자들, 80여명 접촉…당국 “이미 지역전파”
인천 역대 최고 코로나19 355명 신규 확진
대전서 역대 최다 166명 확진…요양병원·시설 집단감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