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북도, ‘메타버스 융합 산업 클러스터’ 조성 나선다

“메타버스에 대한 아이디어만 있으면 모든 지원 방안 강구할 계획”

경북도가 조성하는 메타버스 융합 산업 클러스터는 ‘XR(확장현실) 메타버스 제조’와 ‘한글AI 문화콘텐츠 융합’ 등 두 가지 테마로 추진된다. 메타버스 산업단지 구축도. 경북도 제공

경북도가 두 개의 메타버스 융합 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하겠다고 2일 밝혔다.

도가 조성하는 메타버스 융합 산업 클러스터는 ‘XR(확장현실) 메타버스 제조’와 ‘한글AI 문화콘텐츠 융합’ 등 두 가지 테마로 추진된다.

도는 이를 대선 과제에 포함시켜 정치권과 중앙 부처 등에 건의하는 등 이 산업 육성에 주도권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XR 메타버스 제조는 스마트 글라스 등 새로운 XR 장치와 데이터센터를 활용해 제조업을 혁신하는 차세대 스마트 팩토리 사업의 개념이다.

경북도는 메타버스 허브밸리 및 XR 테크노 플레이스를 구축하고 전국에서 유일한 ‘XR 디바이스 지원센터’를 활용해 산업단지에 메타버스 기술을 입혀 주력 제조업의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내년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할 ‘초광역권 메타버스 허브밸리’ 사업에 경북이 지정 받을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또 경북이 한글 유산의 본향이라는 점을 살려 국내 굴지의 기업들과 협력해 초 거대 한글AI 클라우드를 조성하기로 했다.

이를 바탕으로 한글 메타버스 콘텐츠 창업 클러스터를 조성한다는 복안이다.

경북도는 지난 9월부터 행정부지사를 중심으로 메타버스 추진 TF를 구성해 기술 경쟁력 확보와 경험경제 플랫폼 서비스 연계 등을 중심으로 한 메타버스 지역 프로젝트를 집중 구상해왔다.

현재 메타버스 관련 기술 경쟁력과 산업 현황 분석을 토대로 메타버스 산업 육성 방안 및 국가산업단지 실증 방안 마련 등을 골자로 하는 ‘메타버스 산업 육성 연구’를 진행 중이며 연말쯤 구체적인 윤곽이 나올 예정이다.

도는 메타버스 경험경제 플랫폼 서비스 연계를 위해 지난 달 싸이월드제트와 메타버스 활용 정책서비스 제공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달 중 오픈에 맞춰 경북도 미니홈피를 개설해 도정 홍보 및 정책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내년부터는 △메타버스 경북 맵 구축 △독도 가상 체험 △메타버스 활용 골목 상권 살리기 등 자체 사업도 시작하기로 했다.

강성조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메타버스에 대한 아이디어만 있으면 경북에서 창업하고 꿈을 펼칠 수 있는 모든 지원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며 “행정 전 분야와 경제·산업·사회 전반에 메타버스 기술 도입과 융합으로 경북을 메타버스 융합 산업 중심지로 우뚝 세우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