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文대통령 “일상회복 마지막 고비 넘기도록 기도해달라”

이재명·윤석열도 기도회 참석…文대통령 조우 없어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 기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가는 길이 순탄하지 않고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의 위험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일상회복의 마지막 고비를 넘기도록 대한민국을 위해 기도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제53회 대한민국 조찬기도회에 참석해 “정부는 하루빨리 일상을 회복하기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 국민의 걱정과 불안을 덜어드리고 더 나은 일상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기독교의 공의와 회복 정신을 바탕으로 한 남북 대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인간은 연약한 존재지만 서로 의지하고 더불어 살며 강해지는 존재”라면서 “남북 역시 하나의 생명공동체다. 함께 살아야 풍요로워질 수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비핵화 속의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실현은 또 하나의 공의와 회복”이라며 “대한민국과 한반도의 미래를 위해서도 기도해주시고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임기 말 주요 국정과제 중 하나인 탄소중립 정책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기후위기 대응과 탄소중립 실천은 하나님이 창조하셨다고 믿는 이 세상을 가장 적극적으로 사랑하는 일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독 목회자들은 한국교회 탄소중립 선언을 통해 지구 생태계와 그 안에 사는 모든 생명체가 서로 연결돼 조화롭게 살아가야 한다는 것을 선언했다”며 “교회는 기후위기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성도들은 스스로 삶을 변화시키며 동참하고 있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 기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기도회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도 참석했지만 두 후보와 문 대통령의 만남은 이뤄지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2부 행사에 참석했는데, 1부 행사에 자리한 두 후보와 동선이 겹치지 않은 것이다.

매년 열리는 국가조찬기도회에 문 대통령이 참석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문 대통령은 2018년 3월 제50회 국가조찬기도회에 처음 참석했다.

이날 기도회는 공의와 회복을 주제로 열렸다. 방역 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현장 참석 인원을 500명으로 제한하고, 1부 찬양예배와 2부 기도회로 나눠 진행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확진자 최다·오미크론 상륙…文 “일상회복 순탄치 않아”
文 대통령 “일상회복 마지막 고비 넘길 수 있도록 기도” 요청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