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북도 에너지 조례 일부 개정조례안’, 상임위 통과

이종열 의원 대표 발의···“신·재생에너지 사업 전담 기관 지정 근거 마련”


경북도내 신·재생에너지 사업 전담 기관 지정의 근거가 마련됐다.

경북도의회는 이종열(영양·사진) 의원이 대표 발의한 ‘경북도 에너지 조례 일부 개정조례안’이 소관 상임위원회인 기획경제위원회에서 심사를 통과했다고 2일 밝혔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기록적인 폭염과 장마 등 기상이변이 속출하면서 기후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는 지난해 12월 개인·회사·단체 등에서 배출한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의 배출량을 제로로 만들겠다는 ‘2050 탄소 중립’ 정책을 선언했다.

이에 도에서도 기후 위기 대응과 탄소 중립 사회로의 전환 등을 위해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확대하기 위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신·재생에너지 건물지원사업, 신·재생에너지 원스톱 컨설팅 지원 등 다양한 시책을 추진 중이다.

그러나 현재 관련 사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담당하는 전담 기관은 부재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이 조례는 신·재생에너지 사업 전담 기관을 지정해 도내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확대하고 관련 시책 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제도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제안됐다.

조례안은 신·재생에너지 사업 관련 △사업 계획 수립 지원 및 관련 정책 연구 △시책 사업 및 연구 개발 과제 등 사업 기획·평가·관리 △에너지 관련 정보화 시스템 구축 및 운영 등의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도 신·재생에너지 사업 전담 기관 지정에 관한 사항을 담고 있다.

이 의원은 “정부의 2050 탄소 중립 정책에 맞춰 도에서도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한 에너지 전환의 일환으로 신·재생에너지를 확대·보급하기 위한 여러 가지 시책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어 “그러나 관련 시책을 총괄하는 전담 기관은 부재한 실정”이라며 “조례 개정을 통한 전담 기관의 지정으로 도의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및 저 탄소 경제구조로의 전환을 촉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례안은 오는 13일 제327회 제2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될 예정이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