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다면 여기까지’ 이준석, 제주로… 3일째 잠행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일 부산 지역구 사무실(부산 사상구)을 격려차 방문해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 국민의힘 당대표실 제공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의 ‘당대표 패싱’ 논란 속에 잠적한 이준석 대표가 제주에서 포착됐다. 그는 지난달 30일 모든 공식 일정을 취소하고 당무를 거부한 채 비공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2일 국민의힘 제주도당 등에 따르면 이 대표는 전날 여수에서 출발해 배편으로 이날 오전 제주에 도착했다. 그는 제주4·3 희생자 유족회 관계자들과 만나 지역 행보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4·3 유족회 관계자는 “이 대표 측에서 유족회 방문 사실을 알려왔다”면서도 “시간 등 정확한 일정은 아직 통보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달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라는 묘한 심경을 담은 글을 올린 뒤 다음 날 예정된 공식 일정을 전면 취소했다. 선대위의 패싱 논란이 확산하자 불편한 기색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이 대표가 반대한 것으로 알려진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를 윤석열 후보가 공동선대위원장에 선임한 것도 ‘잠행’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공식 일정을 취소한 이 대표는 비공개 지방 행보에 나섰다. 그가 가장 먼저 향한 곳은 부산이다. 지난 1일 오후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부산 사상구 지역구 사무실에서 관계자들과 함께 찍은 사진이 공개됐다. 이후 이날 오후 5시10분쯤 여수 웅천지구에 있는 한 카페에서 일행과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목격됐다. 당분간 서울로 올라올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윤 후보는 지난 1일 오후 충남 천안지역 일정 중 취재진이 이 대표의 잠적 사태에 관해 묻자 “본인이 휴대폰을 다 꺼놓고 있다고 했기 때문에 무리하게 연락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면서 “자세한 이유야 만나서 이야기를 들어봐야 할 것 같다”며 “민주주의를 지향하는 민주적 정당 내에서 다양한 의견 차이와 문제는 얼마든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이준석, 부산 이어 순천·여수서 포착…“상경계획 없다”
‘순천 회동’ 천하람 “이준석, 빈손으로 서울 안 갈 듯”
尹 청년참모 “준석이형, 한 번만 주인공 자리 양보할 수 없나”
입 연 이준석 “尹 당무 물어온 적 없어…‘윤핵관’ 상황 악화시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