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與 “조동연 혼외자 의혹, 사실이면 국민 정서 고려해야”

백혜련 “국민 정서 굉장히 강해”
이재명 “국민 판단 지켜보겠다”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에 영입된 조동연 서경대 교수. 민주당 제공

더불어민주당 국가인재위원회 총괄단장을 맡은 백혜련 의원이 최근 상임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한 조동연 교수의 혼외자 의혹에 대해 “국민 정서를 고려할 수밖에 없어 보인다”며 당 차원의 조치를 시사했다.

백 의원은 2일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일단 객관적인 팩트체크가 필요하다. 정치는 사생활 부분을 공적인 부분과 결부시키는 면이 강하다. 그 문화가 올바른 것은 아니라고 본다”면서도 “어쨌든 지금 국민적 정서가 굉장히 강하기 때문에 이런 부분을 고려할 수밖에 없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당내에서 조 위원장 거취와 관련한 의견이 공개적으로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백 의원은 “조 위원장의 경우 인재영입위에서 주관해 영입한 형태가 아니고, 당 선대위 차원에서 당대표를 중심으로 이미 인재영입이 추진됐던 부분”이라며 “이 부분(의혹)과 관련해 일단 정확하게 당사자에게 확인하는 과정이 필요할 것 같다. 이후에 대책이 나오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3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이재명 캠프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인선 발표'를 위해 공동상임선대위원장으로 임명된 조동연 교수와 입장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조 위원장을 영입한 이재명 대선 후보도 신중론을 폈다. 이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선거대책위원회 영입 인사 임명 발표를 한 뒤 조 위원장 관련 논란에 대해 “모든 정치인은 국민에 대해 책임을 지는 것”이라며 “국민의 판단을 좀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2일 KBS라디오에 출연한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 KBS 방송화면 캡처

조 위원장은 지난달 30일 ‘30대 워킹맘’이자 군사·우주산업 전문가로 발탁돼 민주당 선대위에 합류했다. 그러나 전남편과 결혼생활에서 혼외자를 낳았고 이 때문에 이혼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한편 조 위원장은 이날 KBS라디오에 출연해 “제 사생활로 인해 많은 분께서 불편함을 분명히 느끼셨을 것”이라며 “너무나 송구스럽고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드린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저 같은 사람은 10년이 지난 이후에 또는 20, 30년이 지난 후 아이들에게 조금 더 당당하게 일하는 엄마의 모습을 다시 보여줄 기회, 도전할 기회조차 허락받지 못하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조동연 “사생활 논란 송구”…이재명 “국민 판단 지켜볼 것”
이수정, 김병준 ‘예쁜 브로치’ 발언에 “조동연에 위로를”
울먹인 조동연 “죽을만큼 버텼다, 기회도 못받나”
허은아 “조동연, 워킹맘 망신 혼자 다 시켜...자질 의심”
조동연 영입 후 “박탈감만 안겨준 인재영입” 이재명에 내부 쓴소리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