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마사회 부평지사 지역상생협의회 개최


한국마사회 인천부평지사(지사장 김종선)는 1일 2021년 4분기 지역상생협의회를 개최해 지역사회와 소통을 강화하고 지속적인 상생협력을 다짐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의회는 11월 1일부터 위드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가 시행됨에 따라 경마 재개와 연계해 지역사회 기여 및 상생에 대한 지역주민 의견수렴과 지사주변 환경정화 및 지역사회 기여 활동을 위해 추진된 것이다.

지역상생협의회는 윤수진 부평5동 행정복지센터장과 부평5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 주민자치회 회장, 통장자율회 회장, 풍물단장 등 10명으로 구성돼 지역사회와의 상생협력과 소통을 강화하고 있다.

이번 상생협의회에서는 한국마사회 인천부평지사가 올 한 해 동안 코로나19로 어려운 여건속에서 펼쳤었던 지역사회 기여 사업에 대한 성과를 공유했다.

특히 11월 5일부터 정상적인 경마 재개와 연계한 상생협력 및 지역경제 활성화 등 지속적인 노력과 활동 방향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졌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