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재원 “이준석 월요일 서울 컴백 확신한다”

김재원 위원. 연합뉴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이준석 당대표가 모든 공식 일정을 취소하고 지방에 내려간 것과 관련해 “월요일 전에 (서울로) 올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은 2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월요일 선대위 발대식은 예정대로 치른다. 이 대표는 당대표니까 당연히 참석하지 않겠냐”라고 반문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은 ‘당대표 패싱’ 논란 이후 이 대표와 윤석열 대선 후보 간 갈등이 심화한 상황에 대해 “결국 사람 사이의 문제이고 사람 마음의 문제”라면서 “그것을 어떻게 잘 수습하면 감동을 줄 수도 있다. 그런 긍정적인 마음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김 위원은 “가장 어려운 게 사람 마음을 움직이는 건데 방법은 없지 않다. 그런데 유권자 입장에서 국민 입장에서 보면 정치세력을 볼 때 옳고 그름을 떠나서 내부 싸움 또는 적전 분열 이런 것을 가장 좋지 않게 본다”고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지금 선거판이 시작도 안 했는데 벌써 저쪽은 김칫국부터 마신다 이런 비난이 있을 때는 위기다. 그런데 그런 이야기가 들려오기 시작한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은 사회자가 ‘이 대표가 지난 1일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부산 사무실을 방문했는데 그 전날 권성동 의원이 이 대표의 빈 사무실을 가서 기다렸던 것을 안 좋게 받아들인 것 아니냐’라고 묻자 “선의로 해석하는 것이 이 문제를 푸는 지름길”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은 “장 의원 사무실에 격려 목적으로 방문했다고 했다. 그것이 좋은 일 아니겠냐. 그리고 당대표가 부산까지 가서 약간 불편해 보이던 그분의 사무실에 가서 환한 웃음으로 사진을 찍었다. 그것은 시간이 지나서 분명히 좋은 뜻으로 찾아갔다는 것을 증명하는 그런 의미도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