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일상회복 마지막 고비 넘길 수 있도록 기도” 요청

제53회 대한민국국가조찬기도회 참석


대한민국국가조찬기도회가 위드 코로나 단계적 일상 회복 속에 2년 만에 현장 기도회로 열렸다.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여·야 대선후보, 정계·교계 기독교 인사들이 참석해 나라와 민족을 위해 기도했다.

문 대통령은 2일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3회 대한민국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했다. 2018년 제50회 기도회 참석 이후 3년 만으로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 가는 길이 순탄하지 않고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의 위험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일상회복의 마지막 고비를 넘기도록 대한민국을 위해 기도해 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기도회 주제를 언급하며 “공의와 회복이야말로 지금 우리에게 가장 절실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땅에 기독교가 시작된 지 130년이 됐다. 한국교회는 나라가 위기에 처할 때마다 항상 공의를 선포하고 가난한 이들을 품었다”며 “우리와 같이 눈물 흘리는 예수님처럼 한국교회도 국민들에게 용기를 줬다. 이웃과 자연의 고통을 내 고통으로 여기고 함께 극복하기 위해 손 내밀고 기도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경의를 표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인간은 연약한 존재지만 서로 의지하고 더불어 살며 강해지는 존재”라며 “남과 북 역시 하나의 생명 공동체다. 함께 살아야 풍요로워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 문 대통령은 기후위기 대응과 탄소중립 실천은 하나님이 창조했다고 믿는 이 세상을 가장 적극적으로 사랑하는 일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가 2050 탄소중립선포식을 가진데 이어 한국교회총연합도 기후환경위원회를 곧 출범할 예정”이라며 “교회는 기후위기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신도들은 스스로 삶을 변화시키며 여기 동참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