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동연 “사생활 논란 송구”…이재명 “국민 판단 지켜볼 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조동연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달 30일 서울 여의도 당사 브리핑룸에서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인선 발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사생활 논란이 불거진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2일 “제 개인적 사생활로 인해 많은 분이 불편함과 분노를 느꼈을 텐데 너무 송구하고 죄송스럽다”고 말했다.

이재명 대선 후보는 조 위원장 논란에 대해 “국민의 판단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재명 선대위’ 영입 인재 1호로 민주당에 합류한 조 위원장은 이날 오전 KBS라디오에 출연해 사생활 논란과 관련해 처음 입을 열었다.

조 위원장은 “자리를 연연해서나 이해를 구하고자 말씀드리는 것이 아니다”라며 “다만 저 같은 사람은 10년이 지난 이후에 아이에게 더 당당하게 일하는 엄마로 기회를 허락받지 못하는 것인지, 저 같은 사람은 그 시간을 보내고도 어떤 도전을 할 수 있는 기회조차 허락받지 못하는 건지 묻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부터 조금 기울어진 결혼 생활을 시작했고, 양쪽 다 상처만 남은 채 결혼 생활이 깨졌고 약 10년이 지났다”면서 “아마 혼자였다면 어떤 결정을 했을지 모르겠지만, 저는 지켜야 하는 아이들과 평생 고생한 어머니를 보살펴야 했기 때문에 죽을 만큼 버텼고 일했고 공부했다”고 말했다.

조 위원장은 “전 남편도 그런 과정에서 다시 가정을 이루고 자녀를 키우는 것으로 알고(있고), 저 역시 현 가정에서 두 아이, 특히 제 둘째 아이를 누구보다 올바르게 키우고 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말하며 울먹였다.

민주당은 조 위원장의 사생활 문제가 당직을 수행하는 데 장애가 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선대위 한 관계자는 “지금 일어난 일도 아니고 이미 10년이나 지난 일인데 사생활을 문제삼을 이유가 없지 않느냐”고 말했다.

이 후보는 유보적 입장을 내놨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영입 인사 및 선대위 본부장단 임명 발표식’에서 조 위원장 논란 관련 질문에 “모든 정치 행위는 국민에 대해서 책임지는 것”이라며 “국민의 판단을 지켜보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이를 두고 당 일각에서는 이 후보가 조 위원장의 사퇴를 시사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그러나 이 후보 측 관계자는 “사퇴를 의미한 것은 아닐 것”이라며 “그동안 공론화하지 못한 문제지만, 늘 관심이 있어 온 영역에 대해 국민의 생각을 들을 수 있는 기회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에서는 조 위원장 논란이 그동안 이 후보에게 그다지 우호적이지 않았던 여성층의 지지를 회복할 수 있는 기회로 보는 시선도 있다. 당 관계자는 “야당이 사생활 문제를 강하게 제기할수록 여성층의 지지가 우리 쪽으로 넘어오게 될 것”이라며 “이혼과 육아라는 문제를 공세의 소재로 삼는 순간 역풍이 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조 위원장은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이 전날 자신을 ‘예쁜 브로치’로 비유한 것에 대해 “대한민국의 군을 어떻게 바라보시는지에 대한 의구심을 품지 않을 수 없는 말씀”이라며 “굉장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여군, 나아가 대한민국의 여성, 더 나아가 전 세계 여성들은 액세서리나 브로치가 아니며 주체적으로 생각하고 판단하고 실행하는 사회 구성원”이라고 강조했다.

안규영 기자 kyu@kmib.co.kr

이재명 “조국 사태 사과”…MB·박근혜사면은 “시기상조”
“무임금 노동은 착취” ‘디시’글에 답한 ‘갤주’ 이재명
이재명 “BTS 군 면제, 정치권이 나서는 건 ‘오버’”
이재명 “‘김혜경 교사 뺨 폭행’은 가짜뉴스”
조동연 영입 후 “박탈감만 안겨준 인재영입” 이재명에 내부 쓴소리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