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훈, 정부 전용기편으로 中톈진 도착…“한반도 문제 논의”

오후 양제츠와 회담
한·중 수교 30주년 맞아 양자 관계 논의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일 중국 톈진에 도착해 숙소로 들어서고 있다. 서 실장은 이날 오후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과 회담을 갖고 종전선언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베이징 특파원 공동취재단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일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원과 회담하기 위해 정부 전용기 편으로 톈진에 도착했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일 중국 톈진에 도착해 숙소로 들어서고 있다. 서 실장은 이날 오후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과 회담을 갖고 종전선언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베이징 특파원 공동취재단

서 실장은 톈진 시내에 있는 한 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내년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양자 관계를 전반적으로 논의할 것”이라며 “최근 요소수 사태에서 봤듯 서로 사전에 긴밀하게 주의 깊은 대화를 나눌 필요가 있어 그런 문제를 의논하겠다”고 말했다. 또 “한반도 문제도 빠뜨릴 수 없다”고 덧붙였다. 서 실장은 양 정치국원과의 회담에서 종전선언 관련 실질적인 접근이 있겠느냐는 질문에 “전반적으로 논의를 하게 될 것”이라고만 답했다. 서 실장은 이날 오후 양 정치국원과 회담을 갖는다.

이번 회담은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려는 중국과 올림픽을 계기 삼아 종전선언에 속도를 내려는 한국 정부의 이해 관계가 맞아떨어져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정부는 베이징 올림픽이 남북관계 개선 및 세계 평화에 기여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는 기본적인 입장을 갖고 있다.

중국은 6·25 전쟁 정전협정의 서명국으로서 종전선언에 참여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톈진=베이징 특파원 공동취재단, 권지혜 특파원 jh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