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아들이 일진, 아내가 교사 뺨 쳤다고? 가짜뉴스”

전날 열린공감TV 통해 SNS 언급
열린공감TV “취재해보니 허위사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일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선거캠프 관계자의 귓속말을 듣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일 아들이 소위 ‘일진’이고 아내 김혜경씨가 교사를 폭행했다는 취지의 루머를 한 언론이 보도할 예정이라고 언급하면서 ‘가짜뉴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 후보는 2일 오전 한국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저에 관한 이야기가 참 많은데, 오늘도 어디 하나가 그런 걸 쓴다고 하는 얘기가 있었다”며 갑작스레 자신의 가족과 관련된 의혹 보도가 예정돼 있다고 운을 띄웠다.

이 후보는 “제 아들이 일진인데 제 아내가 학교에 가서 선생님 뺨을 때렸다는 낭설이 떠돌다가 (해당 언론이) 취재해서 보도한다는 게 있던데”라면서 “제가 부인을 해도 근거 없이 누가 했다고 보도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적 의사결정에 심대한 훼손을 가하기 때문에 지적을 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열린공감TV 페이스북 캡처

이 후보가 언급한 ‘낭설’은 ‘열린공감TV’를 통해 SNS에서 언급되기 시작한 것이다. 열린공감TV는 전날 오후 10시51분 페이스북 등 SNS에서 “최근 하나의 이상한 제보가 들어왔다. 바로 이 후보의 부인 김씨에 관한 것이었다”며 “이 내용은 유명 극우 언론매체에서 해당 내용을 대대적으로 보도할 예정이고 준비 중이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이 후보의 자제가 모 중학교에 다닐 때 소위 일진이었고 학교에서 말썽을 피워 김씨가 학교를 방문해 교사와 상담하던 중 화가 나서 교사의 뺨을 때렸다는 제보에 의해 대대적으로 보도할 예정이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취재 결과 해당 의혹은 허위사실이며 가짜였다”며 “실제 이 후보의 자제는 해당 중학교에 다닌 적도 없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부인 김혜경씨가 지난 1일 오전 서울시청 광장에서 열린 2021 구세군 자선냄비 시종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후보는 이날 토론회에서 ‘현재 언론 환경이 기울어진 운동장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저는 대다수 언론은 정론직필하고 있다고 본다”면서 “특정 소수의 언론은 확인되지 않은 정보를 전달하는 것은 차치하고 사실이 아닌 것을 알면서 보도하는 경우가 상당히 많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명백한 가짜뉴스에 책임을 묻자는 것이지 일반적인 비평의 자유나 비판의 표현을 문제 삼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이재명 “조국 사태 사과”…MB·박근혜사면은 “시기상조”
“무임금 노동은 착취” ‘디시’글에 답한 ‘갤주’ 이재명
이재명 “BTS 군 면제, 정치권이 나서는 건 ‘오버’”
조동연 “사생활 논란 송구”…이재명 “국민 판단 지켜볼 것”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