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로 지지고 가죽 벗기고… 고양이 20마리 ‘연쇄 살해’

부산동물사랑길고양이보호연대 제공.

부산에서 길고양이 20여 마리가 학대당한 채로 발견돼 동물단체가 경찰에 빠른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부산동물사랑길고양이보호연대는 부산 사상구 한 주택가에서 지난 8월부터 3개월 동안 20여 마리의 고양이가 죽은 채 발견돼 경찰에 신고했다고 2일 밝혔다.

발견된 고양이 사체에서는 학대한 흔적이 발견됐다. 눈과 코 등 얼굴 전체가 녹아내리거나 가죽이 사각형 모양으로 도려내 벗겨진 고양이, 머리가 골절돼 죽은 고양이도 있었다.

단체 관계자는 “명백한 학대 사건이 분명하다”며 “등 부위가 넓적하고 반듯하게 포를 떠서 껍질이 벗겨진 채 죽었다”고 밝혔다.

부산동물사랑길고양이보호연대 제공.

지난 1월 이 주택가 부근에서는 고양이 토막 살해 사건이 발생했고, 그로부터 한 달 후에도 불에 그을린 채 발견됐었다. 단체 측은 해당 사건 모두 연관이 있는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범인이 동일 인물일 가능성도 있다는 얘기다.

단체 측은 “1월에 일어난 사건이 알려지면서 한동안 잠잠하다가 8월부터 다시 범행이 일어난 것 같다”면서 “특정 주택 인근에 학대당한 고양이들이 상습적으로 발견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만큼은 길고양이라고 해서 시간만 때우는 솜방망이 수사가 아니어야 한다”며 “(경찰) 담당부서가 폐쇄회로(CC)TV 회수를 아직도 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는데, 수사에 속도를 내달라”고 촉구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