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롤러 사망’ 발언에… 與 “노동가치 모르는 검사 민낯”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일 경기 안양시 안양여고 인근 도로포장 공사 사망사고 현장을 찾아 굳은 표정으로 사고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윤석열 캠프 제공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도로포장 현장에서 발생한 사망사고의 책임을 노동자에게 돌렸다는 취지로 비판했다.

전용기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2일 페이스북에 “(윤 후보가) 사고 책임을 기업이 아닌 롤러차 운전 근로자에게 돌렸고, 산업 현장에서 이러한 사고가 발생하는 구조적 원인이나 제도적 보완책은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아침 도로포장 작업 중 바닥 다짐용 롤러에 작업자 세명이 깔려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한 경기 안양시 만안구 공사 현장을 찾아 “너무 어처구니없는 사고다. 시동장치를 끄고 내렸어도, 간단한 실수 하나가 비참한 사고를 초래했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의 발언은 윤 후보의 이 발언이 노동 감수성이 결여됐다는 비판으로 읽힌다.

전 대변인은 “이번 발언도 윤 후보의 ‘상식’이 ‘국민적 상식 이하’라는 것만 증명했다”며 “한 번도 노동의 가치를 몸소 느껴보지 못한 검사의 민낯은 아닌가 하는 의심도 든다”고 했다. 그는 “지금 와서 보면 ‘주 120시간’ 논란은 단지 시작에 불과했다”며 “(윤 후보는) 대통령이 되려는 욕심 이전에 자신의 상식을 교정하고 최소한의 노동기본권에 대한 시각부터 확립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대통령의 노동, 인권의 관점이 왜곡됐을 때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이미 이명박, 박근혜 정권에서 지켜본 과거가 있다”며 “지금 윤 후보에게 필요한 것은 대선 출마가 아니라 민주시민이 되기 위한 기본교육”이라고 적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일 경기 안양시 안양여고 인근 도로포장 공사 사망사고 현장을 찾아 굳은 표정으로 사고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윤석열 캠프 제공

김창인 정의당 선대위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을 통해 윤 후보를 향한 비판에 가세했다. 그는 “윤 후보가 연일 천박한 노동관으로 망언을 내뱉더니, 기어이 산업재해로 목숨을 잃은 노동자들을 모욕했다”며 “윤 후보는 현장에 찾아가, ‘너무 어처구니가 없다’며 ‘이건 본인이 다친 거고 기본 수칙을 안 지켜서 끔찍한 일이 일어난 것’, ‘간단한 시동장치를 딱 끄고 내리기만 했어도’라며 노동자를 탓했다”고 지적했다.

이날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50분쯤 안양시 안양동 안양여고 인근 도로에서 전기통신관로 매설 작업에 투입된 A씨(62) 등 60대 남성 근로자 3명이 롤러에 깔렸다. 이들은 외상성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됐지만 3명 모두 사망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야이, XX야 챙겼어야지”…‘윤석열 욕설 영상’ 진실은?
윤석열, 근로자 3명 숨진 공사 현장 긴급 방문
윤석열, 김건희 참여 묻자 “적극적으로 할진 모르겠지만…”
추미애·조국 중 단둘이 식사해야 한다면? 尹 답변은
롤러 사망사고 현장 찾은 윤석열 “국민 안전 지켜야”
윤석열-김종인 ‘깜짝 만남’, 우연의 일치? [포착]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