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이달 말 전원회의서 새해 대남·대미전략 밝힐 듯

북한이 이달 하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를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5차 정치국회의가 지난 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사회로 열렸으며 회의에서는 12월 하순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4차 전원회의를 소집할 데 대한 결정서를 채택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이달 하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를 열어 내년도 국정운영 방향을 결정한다. 이 자리에서 북한의 새해 대미·대남 정책 방향도 제시될 것으로 전망된다.

조선중앙통신은 당 중앙위 정치국 회의가 지난 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사회로 열려 전원회의를 소집하는 내용의 결정서를 채택했다고 2일 보도했다. 통신은 “결정서에 의하면 2021년도 주요 당 및 국가정책의 집행정형을 총화하고 새년도 사업계획들을 토의결정하기 위하여 12월 하순 당 중앙위 제8기 4차 전원회의가 소집된다”고 전했다.

노동당 중앙위는 당대회가 열리지 않는 기간에 전원회의를 통해 당 내외 문제들을 논의, 의결한다.

이번 전원회의는 김 위원장 집권 10년을 맞는 12월 30일을 앞두고 열릴 가능성이 크다. 집권 10년간의 성과를 과시하며 새해 국정운영 방향을 결정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정치국 회의에서 “국가경제가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농업과 건설 부문에서 커다란 성과들이 이룩된 것을 비롯하여 국가사업의 전반적인 분야에서 긍정적 변화들이 일어난 것은 대단히 고무적인 일”이라며 “총적으로 올해는 승리의 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다음해는 올해에 못지 않게 대단히 방대한 투쟁을 전개해야 하는 중요한 해”라며 “당 중앙위는 새년도 계획을 역동적으로 잘 수립하여 5개년계획수행의 기초를 튼튼히 다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전원회의 자체가 주요 국가정책에 대한 전반적 방향성을 제시하는 만큼 대남·대미 방향성도 제시될 수 있다고 본다”고 예상했다.

김 위원장은 2019년에도 연말 전원회의를 진행하면서 회의 연설로 새해(2020년) 방향을 제시한 바 있다. 이번에도 회의 연설이 김 위원장의 신년사를 대체할 가능성이 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김 위원장이 총화 보고와 결정서 채택 등으로 2022년 신년사를 갈음하고, 전원회의 결과를 통해 대외 메시지를 발신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