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1인당 플라스틱 배출량 세계 3위… 연간 88㎏


한국인 한 사람이 1년 동안 배출한 플라스틱 쓰레기가 88㎏로 세계 3위를 기록했다.

미국 국립과학공학의학원(NASEM)은 1일(현지시간) ‘세계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에 대한 미국의 역할 평가’이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2016년 기준 한국의 1인당 플라스틱 배출량을 연간 88㎏으로 산출했다.

각국 국민 1인당 배출량은 미국이 130㎏으로 가장 많고 영국이 99㎏으로 뒤를 이었다. 한국은 바로 그 다음이다. 이어 독일 81㎏, 태국 69㎏, 말레이시아 67㎏, 아르헨티나 6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배출량은 주변국에 비해서 상당하다. 일본은 한국의 절반에 못 미치는 38㎏을 배출하는 데 그쳤다. 중국은 16㎏으로 한국의 5분의 1이 안 됐다.

지난 4월 국제 리서치기관 스태티스타(statista)는 2019년 기준 한국의 1인당 일회용 플라스틱 소비량만 연간 11.5㎏에 달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번 보고서에서 전 세계 플라스틱 생산은 1966년 2000만t에서 2015년 3억8100만t으로 20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바다로 흘러가는 플라스틱 쓰레기는 2015년 기준 연평균 800만t이다. 1분마다 덤프트럭 1대 분량의 쓰레기가 바다에 버려지는 셈이라고 보고서는 비유했다.

이런 추세가 이어지면 바다에 버려지는 플라스틱은 2030년 연간 5300만t에 달할 것으로 전망됐다. 연간 어획량의 절반과 맞먹는 수준이다.

주저자인 해양과학자 마거릿 스프링은 “플라스틱 발견이라는 20세기 기적은 한편으로 세계 곳곳에서 플라스틱 쓰레기가 쏟아져 나오는 상황으로 이어졌다”며 “환경 위기이자 사회적 위기”라고 평가했다.

이 보고서는 미국이 지난해 12월 제정한 해양보호법에 따라 작성돼 연방정부에 제출됐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