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이준석, 리프레시 했으면…압박할 생각 없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일 서울 중구 시그니처타워에서 열린 스타트업 정책토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최근 잠행을 이어가고 있는 이준석 대표에 대해 “아까 오찬 중에 (이 대표가) 제주도로 또 옮겨갔다는 말을 들었다”며 “어느 정도 본인도 좀 리프레시를 했으면 (한다). 저도 막 무리하게 압박하듯이 사실 할 생각은 없었다”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2일 스타트업 정책 토크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언급했다.

윤 후보는 “우리가 함께 했던 분들에 대해서도 빠른 시일 내에 원팀을 구성해야 한다고 했다. 본인들이 좀 마음의 정리를 할 때까지 저도 전화도 물론 드렸지만, 마음에 좀 격려를 하고 순리대로 풀어가기 위해서 많이 기다렸고, 여러 가지 방식을 통해서 소통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권교체를 위해서 서로 다른 생각이 있더라도 함께 가야한다는 건 분명하다”며 “그런 차원에서 이 모든 문제를 대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오찬 장소에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인사를 나눈 데 대해선 “제가 김종인 위원장이 다른 방에 계신다고 하면 못 뵐 이유가 없다”며 “통상적인 덕담하고 나왔다”고 밝혔다.

이날 저녁 홍준표 의원과 만찬 회동 계획이 있다는 보도가 나온 데 대해선 “확인해드리기 어렵다. 이렇게 공개하고 이럴 문제가 아니었다”며 즉답을 피했다.

윤 후보는 앞서 경기 안양시 도로포장 사망사고 현장을 찾아 “근로자가 수칙을 위반해서 생긴 일”이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서 논란이 일자 해명에 나섰다. 그는 “사고의 직접적인 원인은 롤러차, 운전기사 과실인데 그런 과실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업주가 충분히 교육하고 지휘·감독을 해야 한다”며 “우리 노동청에서도 그런 것이 제대로 교육이 됐는지에 대해 감독을 해야 한다고 말씀을 드렸다”고 말했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