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베 ‘대만 발언’ 후폭풍…中 “불장난하다 타죽는다” 주중 日대사 한밤 초치

아베 “대만에 대한 군사적 모험은 경제적 자살”
中매체 “대만 문제 개입하면 일본의 자살이 될 것”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1일 대만 국책연구원이 주최한 포럼에서 화상 연설을 하고 있다. 아베 전 총리는 대만에 전쟁 등 비상 사태가 벌어질 경우 미국과 일본이 공동 대응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AP연합뉴스

‘중국이 대만을 침공하면 미국과 일본이 공동대응한다’는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발언에 중국 외교부가 1일 주중 일본 대사를 불러 강하게 항의했다. 아베 전 총리는 “대만에 대한 군사적 모험은 경제적 자살”이라며 중국을 자극하는 말을 쏟아내고 있다. 전직 총리의 발언을 문제 삼아 현직 대사까지 초치해 항의하는 건 흔치 않은 일이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중국 외교부는 2일 화춘잉 부장조리(차관보급)가 전날 밤 다루미 히데오 주중 일본대사를 불러 “아베 전 총리가 대만 문제와 관련해 극단적 잘못을 범하고 중국 내정을 간섭했다. 중국의 주권에 대해 도발하고 대만 독립 세력을 지지했다”고 항의했다고 밝혔다. 화 부장조리는 “일본은 국가 주권과 영토 수호에 대한 중국의 굳은 결심과 확고한 의지, 강한 능력을 과소평가하지 말라”며 “불장난을 하다가 불에 타 죽는다”고 경고했다. ‘불에 타 죽는다’는 표현은 중국 정부가 대만 분리 독립을 지지하는 나라를 비난할 때 주로 쓰는 말이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 인민의 마지노선에 도전하면 반드시 머리가 깨져 피가 흐를 것”이라고 말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차관보급)가 1일 밤 다루미 히데오 주중 일본대사를 불러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대만 관련 발언에 강력 항의했다는 내용을 담은 중국 외교부 발표.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일본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아베 전 총리는 대만 국책연구원 행사에서 화상 연설을 통해 “대만의 유사(전쟁이나 사변 등 비상사태가 벌어지는 것)는 일본의 유사이며 미·일 동맹의 유사”라고 말했다. 또 “대만에 대한 군사적 모험은 경제적 자살로 가는 길”이라며 “시진핑 주석은 결코 오인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아베 전 총리는 대만의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을 지지한다고도 했다. 중국은 시진핑 국가주석 지시 하에 지난해부터 CPTPP 가입을 추진하고 있다.

일본 우익의 상징적 인물인 아베 전 총리는 지난달 자민당 최대 파벌인 세이와 정책연구회 회장에 취임했다. ‘아베파’ 수장으로서 제2의 정치 인생을 시작한 셈이다. 1980년대 총리 퇴임 후에도 100명이 넘는 파벌을 이끌며 ‘어둠의 쇼군’으로 불렸던 다나카 가쿠에이처럼 정국 운영에 깊이 개입할 것이란 전망이 많다.

아베 전 총리는 니혼게이자이신문 인터뷰에선 “중국은 잠수함이나 항공기 수가 일본의 2배”라며 일본의 전력 확대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했다. 전력 보유 등의 발언은 현직 총리 신분으로 했다면 주변국과 외교 갈등으로 번질 수 있는 내용이다. 일본 평화 헌법 개정론자인 그는 개헌 지지 여론을 모으기 위해 의도적으로 대만 문제를 끌어들인 것으로 보인다.

중국 관영 매체도 아베 때리기에 가세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아베는 꽤 오랫동안 이런 말들을 하고 싶었겠지만 일본 당국은 감히 중국에 대해 이렇게 외칠 수 없다”며 “퇴임 후에야 자기 기분을 맞추기 위해 헛소리를 쏟아낸 것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이 대만 비상사태 때 경솔하게 개입한다면 이는 일본의 자살이 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베이징=권지혜 특파원 jh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