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청와대 “급격한 거리두기 강화보다는 미세조정”

단계적 일상회복 후퇴 계획 없다는 뜻 내비쳐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연합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일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산에 따른 방역 강화 여부를 두고 “급격한 거리두기 강화보다는 (현재 조치를) 어떻게 미세 조정할지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수석은 이날 KBS 유튜브 채널 ‘디라이브’에 출연해 “오미크론 변이 감염과 코로나19 확산 전체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대책들이 적용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방역 조치를 강화할 경우 소상공인, 자영업자 피해가 커질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박 수석은 인터뷰에서 “거리두기를 강화하고 집합을 제한하는 조치는 민생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고 자영업자·소상공인의 손실 보상이라는 문제와도 연관이 된다”고 강조했다.

박 수석은 ‘어렵게 시작한 단계적 일상회복을 후퇴할 수 없다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대답했다. 현시점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돌아갈 뜻이 없음을 내비친 것이다.

박 수석은 “오늘 총리가 주재하는 방역전략회의를 거쳐 내일(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서 (추가 조치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수석은 중증환자 병상 부족 사태와 관련해 “병상은 일반 질환자 수용을 위해 평소에도 70~80%가 가동된다”며 “코로나19 환자가 늘었다고 일반 질환자를 퇴원시킬 수 없는 상황에서 빠듯하게 운영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도 믿을 것은 백신’이라는 생각으로 3차 접종까지 꼭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