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동연 영입 후 “박탈감만 준 인재영입” 이재명에 내부 쓴소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대한민국 대전환 선대위 공개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최근 청년인재 영입 과정에서 각종 논란이 일자 선대위 실무진으로부터 쓴소리를 들었다. 사생활 문제가 불거진 조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두고는 “청년의 제1관심사 아니다. 20·30대 여성의 의견을 듣고 있는지 의문이 있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민주당 선대위 전략본부의 한 여성 팀원은 2일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이 후보를 향해 “청년에 박탈감만 안겨준 인재영입 말고 납득할만한 인재영입을 부탁한다”며 “이번 영입인재들이 과연 ‘나를 대표할 수 있는 평범한 사람인가, 어필할 수 있는 청년인재인가’에 대해 솔직히 비판 여론이 많이 있다”고 직언했다.

‘30대 군사전문가’인 조 위원장이 사생활 논란에 곤욕을 치르고 있고 ‘청년 과학인재’로 영입된 김윤이 씨는 선대위 합류 전날까지 국민의힘 선대위 합류를 타진했다는 주장도 제기된 바 있다.

이 팀원은 또한 “이 후보가 20·30대 여성의 의견을 듣고 있는지 일반 시민들은 상당한 의문이 있다”며 “정의당 심상정 후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오히려 여성 유권자를 더 존중한다는 의견까지 나오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사생활 논란이 불거진 조 위원장과 관련해 “솔직히 국민 정서를 고려해야겠지만 청년의 제1관심사는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선대위 실무진의 의견에 공감을 표했다. 그는 “안 그래도 어제 4명의 2030 인재를 영입하고 받은 메시지 중에 그런 게 꽤 있다. 이미 성공한 사람을 아니냐, 평범한 다수를 대표하는 게 맞냐는 지적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같이 배석한 강훈식 전략본부장을 향해 “이런 게 전략본부에서 전략으로 만들 내용이다. 전략으로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 본부장은 “준비하겠다”고 답했다.

이 후보는 “선거는 창의성이 중요하다. 선거 조직이 피라미드식으로 되면 효율성이 떨어진다”며 “또 피라미드 밑으로 내려가면 조직 내 정치를 하면서 정보 공유를 안 한다. 딱 칸을 쳐버린다. 그렇게 안 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곳도 진짜로 정실인사가 안 되게 철저히 해달라”며 “조직원 전부가 자유롭게 의견을 내고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텔레그램 방을 하나 만들어 저를 초대해 달라”고 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이수정, 김병준 ‘예쁜 브로치’ 발언에 “조동연에 위로를”
與 “조동연 혼외자 의혹, 사실이면 국민 정서 고려해야”
울먹인 조동연 “죽을만큼 버텼다, 기회도 못받나”
조동연 “사생활 논란 송구”…이재명 “국민 판단 지켜볼 것”
허은아 “조동연, 워킹맘 망신 혼자 다 시켜...자질 의심”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