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신종 변이 ‘오미크론’ 공포 커지자 편의점 배달이 뜬다

CU의 배달 서비스. BGF리테일 제공

코로나19가 재확산하고 신종 변이 ‘오미크론’까지 발생하자 편의점 배달 서비스가 뜨겁다.

2일 CU에 따르면 위드 코로나가 시작된 지난달에 확진자가 큰 폭으로 늘면서 배달 이용건수가 지난해보다 197.7%나 치솟았다. 올해 월평균 신장률은 90% 수준이다. 특히 오미크론 변이 발생이 알려진 지난달 마지막 주에 2.5배까지 뛰었다.

최근 신규 확진자수가 5000명을 넘어서고 위중증 환자 역시 700여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한 영향이다. 여기에 오미크론의 국내 첫 감염 사례까지 나오면서 다시 외부 활동을 자제하는 분위기다. 조성해 BGF리테일 이커머스팀장은 “방역 당국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위험도를 격상하는 등 생활 속 긴장감이 높아지자 편의점 배달 이용건수가 다시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7월에도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시행을 앞두고 10~12일 배달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21.2% 급증했었다.

CU의 배달 서비스가 가장 몰리는 시간은 점심(11~1시)과 저녁(17~19시)이다. 각각 25.4%, 30.8%의 비중으로 전체 배달 가운데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식당, 카페 등 붐비는 곳을 피하고 실내에서 식사 등을 해결하려는 사람이 많아진 걸 단적으로 보여준다.

품목별로는 스낵류가 14.2%로 가장 많은 매출 비중을 차지했다. 라면 10.8%, 탄산음료 9.7%, 커피 8.4%, 즉석식(떡볶이 등) 8.1% 등이었다. 이밖에 우유, 도시락, 튀김류(조각치킨 등), 생수, 디저트 등도 많이 찾았다.

편의점 배달시장은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거래 수요가 늘면서 지난해부터 급성장하고 있다. CU의 배달 서비스는 올해 1분기 매출이 지난해보다 29.9% 신장한 데 이어 2분기에도 배(99.3%)가량 늘었다.

GS25는 지난 6월 업계 최초로 자체 개발한 주문 전용 배달앱 ‘우딜-주문하기’를 선보이기도 했다. 하루 최대 주문 건수가 2만건에 달한다. 편의점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는 이상 당분간은 배달 서비스 수요가 꾸준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