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배달음식 배달 도중…바지 내리더니 음식에

웨이보 캡처

중국에서 배달음식에 소변을 본 배달원의 엽기적인 행각이 알려지며 논란이 일고 있다.

1일 중국 주파이신원(九派新聞) 등의 보도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달 29일 오후 11시쯤 중국 안후이(安徽)성에 위치한 한 아파트 엘레베이터에서 발생했다. 음식배달플랫폼 메이퇀(美團)의 한 배달원은 배달음식에 소변을 보고선 음식을 그대로 손님에게 건넸다.
웨이보 九派新闻 캡처.

배달원의 충격적인 행동은 아파트 엘레베이터 CCTV에 고스란히 찍혔다. 영상 속 배달원은 엘레베이터에 탄 뒤 버튼을 눌렀다. 그러더니 몸을 돌려 바지 지퍼를 내렸다. 바지 지퍼를 내린 배달원은 이내 쪼그려 앉아 배달음식인 마라탕에 소변을 봤다. 볼일을 다 본 배달원은 마라탕을 다시 포장하고선 몇 차례 흔들었다. 심지어 코를 대고 냄새를 맡기도 했다.

CCTV를 확인한 아파트 경비원은 이를 수상하게 여겨 배달원이 내린 층의 아파트 주민에게 이와 같은 사실을 알렸다. 하지만 배달음식을 건네받은 손님은 이미 음식을 모두 먹고 난 뒤였다.

소변을 본 음식을 먹은 손님은 배달원을 경찰에 신고했고, 현재 배달원은 14일간 행정 구류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배달원이 이런 행각을 벌인 이유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이번 사건에 대해 배달업체 메이퇀은 “해당 사실을 상부에 보고한 상태이며 사실로 확인될 경우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며 입장을 내놨다.

해당 영상을 접한 중국 현지 누리꾼들은 “충격적이다” “끔찍하다” 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