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송화만 남았다… 김사니, IBK기업은행 자진사퇴


김사니 IBK기업은행 감독대행이 자진사퇴 뜻을 밝혔다. 감독대행뿐만 아니라 코치직도 물러난다. ‘조송화 무단이탈’로 시작된 최근 사태에 대해서는 팬과 선수들에게 “죄송하다”고 말했다.

김사니 대행은 2일 경북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V리그 한국도로공사와의 원정경기에서 0대 3으로 셧아웃 패배 후 “자진 사퇴는 고민을 하다가 결정을 내리게 됐다”며 “팬들께도 죄송한 부분이 크다. 어떤 이유에서든 죄송하다”고 말했다. 김사니 대행은 경기 전 인터뷰에서도 “지금 사태에 관한 책임이 있다”며 “오늘 경기를 마지막으로 팀을 떠나겠따”고 말했다.

IBK기업은행 사태는 주전 세터 조송화가 서남원 전 감독과의 갈등 이후 팀을 무단이탈하며 불거졌다. 세터코치였던 김사니 감독대행도 서 전 감독과 갈등으로 사직의사 표명 후 팀을 이탈했다가 구단의 요청으로 복귀했다. 이후 구단은 서 전 감독을 경질하고 김사니 코치를 감독대행에 앉혔다. 하지만 팀을 이탈했던 코치에게 감독대행 자리를 줬다는 비판이 일었고, 김사니 대행이 서 전 감독의 폭언을 주장하면서 진실공방으로 이어졌다. 이후 리그 내 타 구단 감독들마저 김사니 대행에 대해 ‘악수 보이콧’으로 비판에 동참하면서 더욱 입지가 좁아졌다.

김사니 대행은 자진사퇴 배경에 대해 “이렇게까지 불거질 일이 아니었다”며 “제가 잘못한 부분들이 있고 선수들이 여러 문제가 있지만 저로 인해 힘들어하는 모습들 생각할 때 제가 이 자리를 물러나야 하는 게 맞다고 본다”고 했다.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아직 없다. 천천히 생각해 보겠다”고 답했다.

김사니 감독대행의 자진사퇴로 IBK기업은행가 다음 경기 벤치에 누굴 앉힐지도 주목된다.

사태의 발단인 조송화에 대한 구단의 처분은 오는 10일 한국배구연맹(KOVO) 상벌위원회 결과에 따라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구단은 “조송화와 함께 할 수 없다”는 입장을 거듭 밝혀왔다. 징계수준에 따라 이의신청이나 계약해지, 손해배상 소송 등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