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동연 페북에 사퇴 암시 “죄 없는 가족 그만 힘들게”

더불어민주당 조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 30일 서울 여의도 당사 브리핑룸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조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2일 페이스북에 사의 표명으로 해석되는 글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조 위원장의 계정에서 게시물은 페이스북 비회원에게 노출되지 않고 있다. 당은 진위 파악에 나섰다.

정치권에 따르면 조 위원장은 페이스북에 “제가 짊어지고 갈 테니 죄 없는 가족은 그만 힘들게 해 달라. 그렇게 하지 않아도 이미 충분히 힘든 시간이었다. 그간 진심으로 감사했고 죄송하다. 안녕히 계시라. 누굴 원망하고 싶지는 않다. 아무리 발버둥 치고 소리를 질러도 소용없다는 것도 잘 안다”고 적었다.

또 “열심히 살아온 시간이 한순간에 더럽혀지고 인생이 송두리째 없어지는 기분이다. 아무리 힘들어도 중심을 잡았는데 이번에는 진심으로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호소했다. 내용만 놓고 보면, 당과 직을 언급하지 않았지만 상임공동선대위원장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다.

조 위원장은 지난 30일 이재명 대선 후보 선대위의 1호 영입 인재로 공동상임선대위원장에 임명됐다. 군 장교 출신의 군사·우주 전문가이자 30대 워킹맘이라는 상징성으로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가족과 관련한 사생활과 논란에 휩싸였고, 당 입장과 다른 사실이 파장을 몰고 왔다. 조 위원장은 이날 YTN 라디오에 출연해 “저 같은 사람은 도전할 기회조차 허락을 받지 못하는 건지 묻고 싶었다”고 울분을 터뜨렸다.

조 위원장의 글은 페이스북 친구에게도 공개되지 않고 있다. 정치권 관계자는 “민주당에서 사실 관계를 파악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조 위원장의 페이스북에서 소속을 표시한 새 글 아래에만 “안타깝다”거나 “잘 견디라”는 댓글 응원이 달리고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