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文대통령 “종전선언 지지해달라” 미국 국방장관 “노력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에서 방한한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과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청와대에서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을 접견하고 종전선언에 대한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

앞서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1박 2일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했다. 청와대가 종전선언 당사국인 미국, 중국 측과 연이어 접촉한 셈이다.

문 대통령은 오스틴 장관에게 “우리 정부는 차기 정부에 북·미, 남북 대화가 진행 중인 상황을 물려 주기 위해 한반도 종전선언을 제안했다”며 “한반도 평화 여정이 이어지기 위해서는 한·미 간 긴밀한 공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오스틴 장관은 이에 “북·미, 남북 관계 개선을 위한 문 대통령의 외교적 노력에 경의를 표한다”며 “미국이 북한에 대해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겠다는 점은 변함없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9월 하와이에서 열린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을 위해 협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은 미국 측에 사의를 표했다. 그러면서 “한·미동맹이 안보 동맹을 넘어서 경제·기술·보건 등 미래지향적이고 포괄적인 동맹으로 발전해 나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에서 방한한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과 만나 기념촬영을 마친 뒤 자리를 권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스틴 장관은 “오늘 한·미안보협의회(SCM)가 생산적으로 진행됐다. 다양한 전략적 현안에 대해 논의하는 의미있는 시간이었다”며 “한국이 성공적인 미라클 작전을 통해 아프가니스탄 조력자를 구출해낸 것은 한국과 미국의 훌륭한 파트너십을 보여준다”고 화답했다.

오스틴 장관은 아울러 “SCM에서 주한 미군기지 반환, 특히 용산기지의 공원화 계획에 대해 들었다. 공원이 조성되면 방문하고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용산기지가 자연공원화 되면 한·미 간의 깊은 우정의 상징으로 영원히 남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과 오스틴 장관은 전시작전권 전환을 위한 완전운용능력(FOC) 평가의 조기 실시 가능성에 대해서 의견을 교환했다. 아울러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과 한국의 신남방정책의 접점을 찾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