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담비, 5세 연상 前국가대표 이규혁와 열애 “3개월째”

가수 겸 배우 손담비(왼쪽 사진)와 전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출신 이규혁. 뉴시스

가수 겸 배우 손담비(38)가 전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출신 이규혁(43) 감독과 열애 중이다.

손담비 소속사 에이치앤드엔터테인먼트는 “손담비씨가 이규혁 감독과 만남을 갖고 있다”며 “친구로 알고 지내던 두 사람은 3개월 전부터 교제를 시작했다”고 2일 밝혔다.

손담비와 이규혁은 골프라는 취미를 함께하며 사랑을 키우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변에 열애 사실을 굳이 숨기지 않아 지인들도 모두 알고 있을 정도라고 한다.

손담비는 2007년 가수로 데뷔해 ‘미쳤어’ ‘토요일 밤에’ 등 히트곡을 냈다. 배우로 전향한 뒤에는 드라마 ‘드림’ ‘동백꽃 필 무렵’ 등에 출연했다. 현재는 iHQ 예능 ‘언니가 쏜다’ MC를 맡고 있다.

이규혁은 1991년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로 선발돼 올림픽 무대에 6번 섰으며,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을 끝으로 선수 생활을 은퇴했다. 현재 iHQ 스피드 스케이팅팀 감독을 맡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