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홍준표, 비공개 만찬…“이준석과 풀어라” 조언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왼쪽 사진)과 홍준표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경선에서 맞붙었던 홍준표 의원과 2일 서울 모처에서 비공개 만찬을 가졌다. 두 사람이 따로 만난 건 지난달 5일 경선 후 27일 만이다.

이날 만찬은 홍 의원의 검찰 선배가 동석한 자리에서 오후 7시10분부터 오후 10시50분까지 장장 3시간 40분간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주로 윤 후보가 이야기하고 홍 의원이 듣는 분위기였다고 한다.

윤 후보는 선거대책위원회 인선 난맥상과 이준석 대표와의 갈등 등을 거론하며 홍 의원에게 ‘도와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 의원은 “우선 이준석 대표가 있는 제주도로 가서 이 대표와의 갈등부터 해결해야 한다”고 조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는 이 대표와의 꼬인 실타래를 먼저 푼 뒤, 홍 의원과도 추후 공식적인 만남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는 이 대표를 직접 찾아가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 의원은 “내가 대선에 출마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도울 수는 없다. 그러나 윤 후보를 도와주려면 명분이 있어야 한다”며 “그러니 (선대위 합류는) 시간이 좀 더 필요하고, 우선 이 대표와 푸는 것이 먼저”라고 이날 연합뉴스애 말했다. 홍 의원은 “윤 후보의 이야기를 들으니 거짓말을 하는 것 같지 않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SNS 글에서 “윤 후보께서 검사 출신 선배와 식사하는 자리에 와서 세 시간 정도 듣기만 했다”며 “이 대표를 만나기 위해 내일 제주를 간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아직은 시간이 많으니 이 후보가 하는대로 선대위 구성을 새롭게 다시 해보라고 조언만 했다”고 덧붙였다.

컨벤션 효과가 꺼지면서 최근 여론조사에서 이재명 후보와 접전 양상을 보이는 윤 후보로서는 경선 라이벌이었던 홍 의원과의 ‘원팀’이 절실한 상황이다. 홍 의원 역시 정권교체 대장정을 함께 하면서 정치적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제주 찾아가겠다는 윤석열…이준석 “안 만난다” 외면
‘만나고 싶다’는 尹에 이준석 “만날 의사 있지만…”
울산 가는 이준석…윤석열도 울산 行 “직접 접촉 시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