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1호 국회의원’…홍성우, 혈액암 투병 끝 별세

홍성우 전 의원. 뉴시스

유명 TV 탤런트 출신으로 제10∼12대 국회의원을 지낸 홍성우씨가 2일 오후 4시20분쯤 제주대병원에서 혈액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향년 80세.

경기도 안성에서 태어난 고인은 1974년 동양방송(TBC)의 드라마 ‘데릴사위’에 출연해 시청률 78%라는 경이적인 기록을 세우는 등 인기를 누렸다. 일일연속극 ‘딸’(1971) ‘세자매’(1971) 등에도 출연했다.

고인은 1978년 서울 제5지구(도봉구)에서 무소속으로 당선된 뒤 민주공화당, 민주정의당 등으로 당적을 바꾸며 내리 3선 의원을 지냈다. 연예인 출신 첫 국회의원으로 화제를 뿌렸다. 1988년 정계 은퇴 후 MBC 라디오 ‘시사칼럼 홈런출발’을 진행했고, 중앙대와 명지대 행정학과에서 강단에 서기도 했다. 저서는 ‘담판’(1992)이 있다.

국민의힘 당원으로 활동해온 고인은 앞서 지난 7월에는 대선 출마를 선언하기도 했다.

유족은 부인 허순옥씨와 사이에 3남(홍용의·홍정의·홍관의)이 있다. 빈소는 제주대병원 장례식장 지하 2층 5호실이고, 발인은 4일 오전 9시30분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