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가 前며느리 최정윤, 생활고 고백…“알바 알아봤다”

예능 프로그램 ‘워맨스가 필요해’ 방송화면 캡처. SBS 제공

배우 최정윤이 공백기에 생활고를 겪었다고 고백했다.

최근 이혼 절차 진행 중임을 알린 최정윤은 2일 방송된 예능 프로그램 ‘워맨스가 필요해’(SBS·이하 ‘워맨스’)에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그는 새로 이사한 집에 대해 “상황적으로 그럴 수밖에 없었고, 가장 큰 문제는 경제적 어려움이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서울을 너무 비싸고 제 한도 내에서는 여기(동탄)가 가장 적합했다. 운 좋게 전세 계약을 하고 집값이 2~3배 올랐다”며 “저는 이 집이 저한테 각별하다”고 얘기했다.

이어 “우연한 기회에 부동산 공인중개사 시험이라는 걸 알게 됐고, 배우 직업을 안 했을 때 할 수 있는 일을 찾다가 공부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최정윤은 “나이 있는 역할들이 많지 않기 때문에 언제 일을 다시 할 수 있을지 모르겠더라”며 “저는 지우를 케어 해야 하니까 ‘알바를 해보자’해서 구인 사이트에 이력서도 올리고 했는데 나이 제한이 많이 걸렸다”고 토로했다.

이어 “서빙 일은 시간이 안 맞더라. 지우를 보내자마자 지우에 맞춰 끝나는 일이 없더라. 찾다 찾다 무너졌다”고 말했다.

최정윤은 “(이혼 이후 상황을) 제 선택으로 결정하고 싶진 않다. 이건 딸과 저와 아빠의 문제이기 때문에 가장 중요한 건 지우인 것 같다”며 “제가 제 선택으로 아이에게 아빠를 뺏고 싶지 않다. 어찌 됐든 지우가 언젠가 ‘괜찮아’ 할 때까지 기다릴 생각”이라고 밝혔다.

최정윤과 박성경 전 이랜드 그룹 부회장의 장남인 그룹 이글파이브 출신 윤태준과 2011년 결혼해 2016년 딸을 얻었다. 그러나 결혼 10년 만인 지난 10월 이혼 절차를 밟고 있음을 밝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