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애-김정근 부부 확진…“기저질환 탓 백신 미접종”

이지애 김정근 부부. 인스타그램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이지애와 남편 김정근 MBC 아나운서가 나란히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일 이지애 소속사 스타잇엔터테인먼트은 “이지애씨가 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자가격리된 상태”라고 밝혔다.

이어 “이지애씨는 기저질환으로 인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지 않았다”며 “접종 시기를 조율 중이었다”고 덧붙였다.

남편 김정근 아나운서도 기저질환으로 인한 백신 미접종 상태로 코로나19에 감염됐다. MBC 측은 “김정근 아나운서도 확진 판정을 받아 자가격리 중”이라며 “함께 녹화했던 스태프들도 검사를 받았는데 다행히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2006년 KBS 32기 공채 아나운서로 데뷔한 이지애는 2014년 KBS를 퇴사하고 프리랜서로 전향했다. 김정근 아나운서와는 2010년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