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정 “고유정 심정 이해간다”…과거 강연 내용 논란

유튜브 캡처

최근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선대위원장에 임명된 이수정 경기대학교 범죄심리학 교수가 과거 강연에서 “고유정의 심정이 이해된다”는 취지의 발언은 한 것을 두고 뒤늦은 논란이 벌어졌다.

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수정, 토막 살인범 고유정 심정 이해 가’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게재돼 이목을 끌었다. 이 교수가 2019년 6월 열린 미래사회포럼에서 ‘범죄, 왜 발생하지 않는가?, 왜 발생하나’라는 주제로 진행한 강의 중 일부 발언을 문제삼은 것이다.

당시 이 교수는 “이 사건은 그야말로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여성 살인범의 토막살인이다. 시신을 훼손한 정도가 지금까지 일어난 토막살인에 비하면 훨씬 더 치밀하고 끔찍하다. 그러다 보니 역사에 유래가 없는 사건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유정이 되어 상상을 해보면 왜 안 그랬겠냐. 너무 그 여자(고유정)의 심정이 이해가 된다”며 “고유정 입장에서 보면 현재 남편은 아주 문제가 많은 사람이니까, 이용해먹고 싶은데 한정된 재산이 있으니까 의붓자식 하고 나누기 싫었을 거다. 친자식이 있는데 (나누고 싶겠나)”라고 주장했다.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고유정. 뉴시스

이 교수는 “고유정의 기본적인 이해도는 그런 기준으로 보면 굉장히 당연한 선택”이라면서도 “다만 멀쩡한, 일반 사회화가 된 인간들은 그게 나쁜 거라는 걸 안다. 그렇게 하면 안 된다는 걸 알고 내 아이가 귀중하면 내 남편의 아이도 귀중하다는 걸 알아야 하는데, 그러려면 당장 나의 욕망을 컨트롤해야 하지 않나. 전처 자식이 뭐가 예쁘겠나. 꼴 보기 싫다는 욕망을 억제해야 한다는 게 인간의 도리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토막 살인범의 심정이 이해간다는 발언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반면 이 교수가 프로파일러의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만큼 생각의 범주를 넓힌 것이라며 옹호하는 반응도 맞섰다.

이 교수가 ‘고유정 사건’을 언급했던 이 강의는 현재 ‘경인일보’ 공식 유튜브 채널에 3분가량의 편집된 영상으로 올라와 있다.

한편 고유정은 2019년 5월 전 남편 강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고유정은 또 같은 해 3월 의붓아들을 살해한 혐의도 받았는데, 재판부는 고유정이 의붓아들을 질식시켜 살해했다는 공소사실에 대해 ‘증명됐다고 보기 어렵다’며 무죄를 선고한 원심판결을 확정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고유정 옹호 논란’ 이수정 “음해 받아…그 남편 도운 것”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