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수도권 아파트, 1년 6개월 만에 “사자”→“팔자” 전환

경기 수급지수 99.8로 하락
단기급등-대출규제 등 여파

사진=연합뉴스

수도권 아파트 매매 수급지수가 1년 6개월 만에 기준선(100) 밑으로 내려갔다. ‘살 사람’보다 ‘팔 사람’이 많아졌다는 의미다.

3일 한국부동산원이 조사한 주간 아파트 수급 동향에 따르면 이번주 수도권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99.3을 기록하며 100 이하로 떨어졌다.

수급지수는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것으로 기준선에서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음을,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음을 뜻한다.

수도권 아파트 매매 수급지수가 100이하로 내려간 것은 지난해 5월 25일(99.7) 이후 1년 6개월 만에 처음이다.

서울 아파트 매매 수급지수는 98.0으로, 3주 연속 기준선을 밑돌았다.

지난주까지 서울 5개 권역중 유일하게 매도자 우위였던 종로·용산·중구 등 도심권의 수급지수도 이번주 99.0으로 떨어지면서 동북권(98.6), 서북권(97.7), 서남권(97.7), 동남권(97.5)과 함께 서울 전역의 매수심리가 100 이하로 하락했다.

최근 집값 상승폭이 가팔랐던 경기도의 수급지수는 이번주 99.5를 기록하며 지난해 5월 11일(99.4) 이후 81주 만에 기준선 밑으로 하락했다. 단기 급등에 따른 피로감과 초강력 대출 규제, 금리 인상 등의 영향으로 보인다.

집을 매도하는 사람이 늘어난 데에는 종합부동산세 부담, 집값 하락에 대한 우려 등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편 매매뿐만 아니라 방학 이사철을 앞둔 전세시장도 동반 거래 침체가 이어지고 있다. 수도권 아파트 전세수급지수가 100.2로 지난주(101.3)보다 1.1포인트 하락했다.

계약갱신청구권 시행으로 신규 거래가 줄어든 영향이다.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기준선(100.0)에 턱걸이했고, 경기는 99.7을 기록하며 작년 5월 25일(99.8) 이후 1년 반 만에 세입자 우위로 돌아섰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