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경찰이 밝힌 ‘딱 3년후 사명감이 사라지는 이유’

블라인드 캡쳐 화면.

최근 발생한 인천 흉기 난동 사건을 둘러싸고 경찰의 부실 대응이 논란인 가운데 경찰청 소속 직원으로 추정되는 누리꾼이 “딱 3년 정도 일하면 사명감은 사라지고 다 똑같아진다”라고 밝힌 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달 28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사명감 가진 경찰이 점점 사라지는 이유’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이 속한 회사가 경찰청으로 표시되는 이 글의 작성자는 “이 조직은 중앙경찰학교에서 사명감을 갖고 돌아와도 딱 3년 정도 일하면 사라지고 다 똑같아진다”라고 밝혔다. 이어 “내부 게시판에 하나하나 올라오는 판례를 보면 적극적으로 사명감을 지니고 일했던 직원이 어떻게 되는지 알게 된다”라고 적었다.

A씨는 해당 글에서 실제 판례를 나열했다. A씨에 따르면 한 경찰이 가게에서 난동 부리던 취객을 제압했는데 가해자가 다친 데 대해 5000만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이 나왔다. 또 A씨는 “가정폭력 현장 신고에 적극적으로 집 안에 들어가 내부를 확인하려던 직원이 뺨을 맞았다. 이에 공무집행 방해죄로 체포했는데 법원에서 무죄가 나왔다”면서 “이유는 부당한 주거침입이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럼 그냥 확인하지 않고 나왔어야 하냐”라고 반문했다.

A씨는 “적극적으로 일하다 소송 당하면 하나도 보호해 주지 않는 조직”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나만 해도 불과 며칠 전 ‘술 마셨는데 집에 데려다주지 않았다’는 민원이 들어왔는데 이에 답장하라는 조직을 보고 또 한 번 어이가 없었다”면서 “이 조직은 정말 각자도생하는 곳”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계처럼 일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이 글에 일부 누리꾼들은 “틀린 말 없이 다 맞는 말이다”, “고질적 문제는 윗선부터 고쳐야 한다”, “판사가 범죄 현장을 모른다” 등의 의견을 내놓으며 경찰의 상황에 안타까움을 보였다. 반면 일부 누리꾼들은 “권한을 준다고 사명감이 살아나진 않는다”, “자업자득이다”, “바뀌어야 하는 문제인 건 맞지만 인천에서 범인 두고 도망간 건 옹호할 수 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해당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