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이재명 조국 사과’에 “文대통령도 사죄해야”

尹 “조국 사태 혼자 사과한다고 될 일인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연합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3일 “조국 사태는 이재명 후보뿐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현 집권 세력 모두가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조국 사태가 어디 혼자 사과한다고 될 일인가”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이 후보가 문 대통령이 국민 앞에 사죄하도록 대통령을 설득해야 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윤 후보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를 언급하면서 “2019년 가을 우리 사회는 광화문과 서초동으로 분열됐다. 온 나라가 몸살을 앓았다. 지금까지 후유증이 가시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당시 많은 국민이 분노했다. 제발 공정과 상식의 관점에서 장관 임명을 철회해달라고 외쳤다. 하지만 대통령은 묵묵부답이었다”며 “정권은 오히려 공권력을 사유화하고 '검찰 죽이기'를 강행하면서 끝내 국민의 기대를 저버렸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대선이 채 100일도 남지 않은 지금, 여당 대선 후보의 무미건조한 사과 한마디가 뜻하는 것은 분명하다”며 “표를 얻기 위해서라면 일시적으로 고개를 숙여줄 수도 있다는 것이다. 차라리 안 하느니만 못한 사과”라고 비판했다.

이어 조 전 장관을 향해 “잘못을 인정한다면 마땅히 책임이 있는 당사자가 고개 숙여 사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이어 “진정으로 조국 사태에 민주당 대선후보로 책임을 통감하고 있느냐”며 “그렇다면 대통령이 지금이라도 국민 앞에 사죄하도록 설득하라. 민주당 전체가 엎드려 용서를 구하도록 하라. 그 정도의 용기를 보이지 않는 한 이 후보의 사과는 사과가 아니다”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전날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와 관련해 “제가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는 아주 낮은 자세로 진지하게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윤석열 “이재명, 文대통령이 ‘조국 사태’ 사과하게 만들어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