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대관 “280억 빚, 집 경매로 넘어가고 월세살이” 근황

‘특종세상 스타멘터리’ 방송화면 캡처. MBN 제공

트롯 가수 송대관이 수백억원의 빚으로 인해 개인회생 절차를 밟으며 아직도 채무 변제를 해나가고 있다고 고백했다.

송대관은 2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 스타멘터리’에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그는 집 한쪽 벽면을 가득 채운 트로피를 보며 “남들은 돈을 많이 모아서 이렇게 비축을 해놨는데 난 돈하고 인연이 없어서 이게 내 재산이자 모든 결과물”이라고 말했다.

송대관은 과거 아내가 부동산 투자에서 실패한 뒤 사기 혐의 등에 휩싸이며 힘든 시기를 보냈다. 그는 당시 280억원 상당의 빚을 지게 됐고, 채무 해결을 위해 살던 집을 경매로 내놓고 3년 전까지 월세살이를 했다고 밝혔다.

‘특종세상 스타멘터리’ 방송화면 캡처. MBN 제공

송대관은 “이 트로피만 건져온 거다. 이사 올 때는 월세로 들어왔었다. 집이 경매로 넘어가고 모든 짐을 다 버렸다. 거의 열 트럭 정도를 버렸다”며 “모든 재산을 처분하고 개인 회생 절차를 밟았지만, 수백억 원에 이르는 부채를 모두 해결하지는 못했다. 10년에 걸쳐 회생해 가면서 지금도 갚고 있다”고 전했다.

송대관은 사기 혐의에 대해 무죄 판결을 받았다. 그러나 마음은 여전히 심란했다는 그는 “한 1년 정도 노래할 마음도 안 생겨서 스스로가 가요계에서 노래 부르는 걸 쉬었다”고 털어놨다.

송대관은 아내에 대한 변함없는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어떤 사람은 ‘그렇게 잘못한 부인과 왜 같이 사느냐’고 말하기도 한다. 근데 내 아내처럼 시집와서 날 위해 헌신하고 산 사람이 없다”면서 “아내가 없으면 나는 이 자리에 없다. 어디서 폐인이 돼있을 것”이라고 애틋함을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