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이재명, 文대통령이 ‘조국 사태’ 사과하게 만들어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조국 사태 사과’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현 집권세력 모두가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할 일”이라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3일 페이스북에 ‘조국 사태가 어디 혼자 사과한다고 될 일입니까’라는 글을 올리고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후보는 2일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에 대해 “내로남불로 국민들의 공정성에 대한 기대를 훼손하고 실망을 시켜드렸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에 대해 윤 후보는 “저는 이 후보의 사과를 듣고 생각했다”며 “‘조국 사태’가 어디 이 후보 혼자 사과하고 넘어갈 일인가”라고 되물었다.

윤 후보는 “2019년 가을 우리 사회는 광화문과 서초동으로 분열돼 온 나라가 몸살을 앓았다”며 “지금까지 후유증이 가시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시 많은 국민이 분노했다”며 “하지만 대통령은 묵묵부답이었다. 정권은 오히려 공권력을 사유화하고, 검찰 죽이기를 감행했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대선이 채 100일도 남지 않은 지금 여당 대선 후보의 무미건조한 사과 한마디가 뜻하는 것은 분명하다”며 “표를 얻기 위해서라면 일시적으로 고개를 숙여줄 수도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이 후보에게 묻겠다”며 “진정으로 ‘조국 사태’에 민주당 대선 후보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있느냐”고 질문했다.

이어 “그렇다면 지금이라도 문 대통령이 국민 앞에 사죄하도록 대통령을 설득하라”고 요구했다.

또 “민주당 전체가 엎드려 용서를 구하도록 하라”며 “그 정도의 용기를 보이지 않는 한, 이 후보의 사과는 사과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윤석열 ‘이재명 조국 사과’에 “文대통령도 사죄해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