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이재용에게 기본소득 도입 얘기해달라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경제연구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삼성에서 기본소득을 이야기해보는 것이 어떻겠냐”는 제안을 했다고 전했다.

이 후보는 3일 서초동 삼성경제연구소(SERI)를 방문해 자신의 대표 공약 격인 기본소득 정책의 효용성을 다시 한번 강조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론 머스크(테슬라 CEO), 빌 게이츠(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같은 사람들은 이미 기본소득을 도입하자고 나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성공한 디지털 글로벌 기업 CEO들이 왜 그런 말 하겠나. 단순한 자비심에서 하는 얘기일까”라고 자문하고 “디지털 기업 특성은 시장이 고갈될 결정을 하는 것이다. (이들은) 시장이 다 죽고 수요가 결국 사라지는 걱정을 하는 것”이라고 스스로 답했다.

이 후보는 “그런 점에 대한 근본적 고민할 필요 있지 않나 싶다”며 “최소한 경제 순환구조를 유지해야 한다고 하면, (우리나라 역시) 인공지능에 의한 일자리 감소 등을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기본소득이) 완벽한 대책은 아니더라도 하나의 대책으로는 고민해보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이 자리에서 자신을 ‘친노동 인사’라고 강조하면서도 “친노동과 친기업이 양립 불가능하지 않다. 노동과 자본이 상호 윈윈하는 길도 얼마든지 있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함께 배석한 삼성경제연구소 출신 홍정민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이 후보가 이 부회장을 언제 만났는지 모르겠다”면서도 “오늘 (비공개) 발언 중에도 이 후보는 지속해서 ‘대기업이나 경제연구소에서 기본소득을 연구할 필요가 있지 않겠느냐’라는 제안을 여러 번 했다”고 전했다. 삼성경제연구소 측은 이 후보의 제안에 별다른 답변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2일 본보 인터뷰에서 “기본 소득 정책도 국민이 끝까지 반대해 제 임기 안에 동의를 받지 못한다면 추진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기본소득 정책 철회를 시사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자 기본소득 도입을 주장하는 메시지를 톤을 낮춰서 다시 낸 모양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尹 돌려깐 이재명 “롤러참사, 노동자 개인 책임 아냐”
이재명, 조동연 사의에 “모든 책임은 제가 진다”
조동연 사퇴에 이재명 “모든 책임 지겠다”…윤석열 “이준석 만나고 싶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